양식의 맨 아래

'국민의당' 한상진, 박정희•이승만 묘역 참배 "산업화•자유민주주의 이끈 분"

 

우려는 현실이 되었다.

창당발기인대회에서의 '산업화 민주화' 발언을 접하면서 가졌던 의혹은 하루 만에 검증이 되었다. 그들 스스로 '셀프인증' 해 준 것이다. - 아래 관련 글 링크 참조 -

<편집자 주>

 

 

지난 10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안철수 의원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국민의당' 창당 발기인 대회에 앞서,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과 안철수 의원이 이야기 하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한상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1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 등과 함께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두 전직 대통령을 "우리나라 근대화•산업화를 몸소 이끈 분"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이 땅에 도입하고 굳게 세우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한 위원장은 참배 이후 기자들과 만나 먼저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이 땅에 도입했고 또 굳게 세우신 분"이라면서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우리나라에서 충실히 발전되지 못한 측면이 있지만 이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에 대한 헌신을 우리가 이어받아서 그 체제를 좀더 강고하게 발전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어 "그런 뜻을 새기면서 앞으로 국민의당은 역대 대통령님들의 뜻을 더욱 계승하고 발전시켜서 정말 새로운 대한민국을 세워야겠다는 결의와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정말 산업성장의 엔진을 거신 분"이라고 평하면서 "대통령께서 직접 헬멧을 쓰시고 창원•울산•구미 이런 공단을 도셨고 굉장한 헌신을 가지고 우리나라 근대화 또는 산업화를 몸소 이끄신 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나라가 경제성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 국민통합이 어렵고 경제는 대단히 전망이 밝지 않은데다 국민 다수의 삶은 갈수록 피폐해지고 어려움이 많은데 정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산업성장의 드라이브를 어떻게 다시 재가동시키느냐라 생각한다"면서 "국민의당은 이미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데 이걸 좀더 체계화시키고 구체화시켜서 박 전 대통령께서 이끄신 산업성장의 엔진을 다시 한 번 이 땅에 가동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더민주를 탈당하고 국민의당으로 합류한 김한길 의원"민주당 대표했을 때 내가 첫날 가자고 했다. 그런데 최고위원들 전원이 반대하더라"며 "나중에는 '갈 걸 그랬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영환 의원은 "정치를 오래했지만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은 처음 가본다"고 말했다.

 

관련 글 링크

 

입력 : 2016.01.11 14:47:16

수정 : 2016.01.11 15:03:55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