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보다 높은 야권 지지율…선거판에선 '무용지물'

여당 '막장 공천' 악재에도 야권분열로 혜택 못봐

(사진=자료사진)

여야가 공천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을 앞둔 현 시점에서 정치권 안팎에선 "선거판 자체는 야당에게 유리한 상황"이라는 진단이 나온다.

여당이 공천과정에서 보여준 '공천 학살'과 김무성 대표의 '옥새 투쟁' 등은 야당이 반사이익을 얻을 만한 호재이기 때문이다.

실제 야당의 총 정당 지지율 합은 여당을 앞서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2016년 3월 4주차 주중집계에서 새누리당은 39.6%의 지지율을 보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25.7%, 국민의당은 14.0%를 기록해 두 당을 합친 지지율은 39.7%로 여당보다 소폭이지만 높다. (상세 여론조사 자료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볼 수 있다.)

조원씨앤아이가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더민주(25.6%)와 국민의당(14.8%)의 지지율 합계는 40.4%로 새누리당(35.1%)을 좀더 큰 격차로 앞선다.

두 조사에서 정의당이 각각 7~8%대의 지지율을 차지한 점을 감안하면 세당 간의 야권연대 결과는 산술적으로 여당을 적지 않은 차이로 압도하게 된다.

이런 지지율이 선거 결과에 반영된다면 여소야대(與小野大)로 이어질수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하지만 야당의 높은 지지율은 당 대 당 야권연대가 물건너 간 현실에서는 무용지물이다. 한 지역구에서 1등만 금배지를 다는 소선거구제에서 분산된 야당표는 사표(死標)로 전락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렇다보니 수도권에서는 여당이 어부지리로 앞서는 곳이 수두룩하다.

지난 25일 발표된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 공동 여론조사를 보면 서울 성북을에선 새누리당 김효재 후보가 32.0%, 더민주 기동민 후보는 23.5%를 기록했다. 국민의당 김인원 후보는 8.0%, 정의당 박창완 후보는 3.9%였다.

야권 후보 득표율을 더하면 35.4%로 새누리당 후보 득표율을 앞서지만 야권분열 구도 속에선 여당에게 빼앗길 공산이 크다.

24일 나온 KBS•연합뉴스•코리아리서치 여론조사에서는 서울 서대문갑의 새누리당 이성헌 후보가 39.2%로 더민주 우상호 후보(33.7%)를 앞섰다.

그러나 국민의당 이종화 후보가 5.6%를 얻어 야권 후보의 지지율은 새누리당 후보보다 높기는 마찬가지다.

서울 영등포을도 비슷한 양상이다. 새누리당 권영세 후보는 38.4%, 더민주 신경민 후보는 28.2%였는데, 국민의당 김종구 후보가 12.9%를 차지했다.

서대문갑과 영등포을은 더민주가 현역이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주인이 뒤바뀔 공산이 커졌다.

야권이 얼마나 지역간 단일화로 공멸의 길을 피하느냐가 중요한 변수가 될수 밖에 없다.

CBS노컷뉴스

2016-03-26 04:00

정영철 기자 steel@cbs.co.kr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