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론조사 왜곡, 국민 48.9%가 '대북 강경대응'?

'문항 짜깁기' 통해 강경 대응론이 앞선 것처럼 보도, 실제론 강경vs온건 오차범위 내 접전

KBS가 북한에 대한 강경대응 여론이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조사결과를 임의로 짜깁기하는 등 왜곡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관계가 위기상황이고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한 여론조사보도의 중요성이 큰데도, 공영방송인 KBS는 여론이 정부에 유리하도록 호도한 것이다.

KBS는 지난 14일 뉴스9에서 KBS와 연합뉴스 공동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촉발된 남북 긴장과 관련해선 강경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고 보도했다. 리포트 이름은 "강경대응 48.9% vs 대화 40.1%"로 대화보다는 강경대응을 주문한 여론이 8% 높은 것처럼 보인다.

▲ 지난 14일 KBS '뉴스9' 보도화면 갈무리.

그런데 같은 여론조사를 진행한 연합뉴스의 보도는 KBS와 달랐다. 연합뉴스는 14일 "대북 제재 강경 48.9%…대화 온건 47.8%"기사에서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대북 강경론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온건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가장 핵심적인 수치에서부터 차이가 발생하니 기사의 주제 또한 달라졌다.

여론조사 질문지와 두 언론의 보도를 종합하면 여론조사를 왜곡한 쪽은 KBS다.

지난 14일 KBS 리포트 내용을 보면 "북한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물었다"면서 "'경제 제재 강화가 30.9% 핵시설 제거를 위한 군사적 수단까지 검토하자'가 18%로 강경 대응 입장 48.9%"라고 밝혔다. 즉, '경제제재' '군사적 수단 검토'를 '강경대응 입장'으로 묶은 것이다. 반면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40.1%였고, 7.7%는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해 '대화를 통한 해결'과 '핵보유 인정'은 '온건대응 입장'으로 묶지 않고 별개로 봤다.

 

▲ 같은 여론조사지만 KBS가 문항을 임의로 자깁기한 탓에 KBS뉴스(15일)와 연합뉴스(14일) 보도는 다른 결과로 나타났다.

응답별로 보면 '대화' 40.1%, '경제제재' 30.9%, '군사수단 검토' 18%, '북한 핵보유 인정' 7.7% 순이다.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보도하는 게 정상적인데도 KBS는 별개의 항목을 임의로 합쳐 '강경대응'여론이 많은 것처럼 보도한 것이다. 또한, 두 항목을 '강경대응'으로 묶었다면 다른 두 항목도 '온건대응'으로 묶어 연합뉴스처럼 양측 의견이 팽팽하다고 전달하는 게 합리적이다. 두 문항씩 묶어서 '강경대응'과 '온건대응'으로 나누면 결과는 48.9%대 47.8%로 오차범위( ±3.1%포인트) 내에서 팽팽해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15일 KBS 아침뉴스의 보도는 더욱 노골적이다. 그나마 14일 리포트에 나온 그래프는 '경제 제재 강화'와 '군사적 수단 검토'가 '강경대응'이라고 구분하고 있지만, 15일 아침뉴스에 나온 그래프에는 '강경대응 48.9%' '대화 40.1%, '북한 핵보유 인정' 7.7%로만 나타났으며 "절반에 달하는 48.9%가 강경대응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부연했다. 마치 문항 자체가 3가지였던 것처럼 착시를 일으킨다.

▲ 지난 1월9일 '수소탄 시험 완전 성공 경축 평양시 군민연환대회'가 8일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앞서 MBC 역시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해 보도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8일 "10명 중 7명은 한반도에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고 응답해 최근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따른 위기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한 바 있는데, 질문이 사드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해 왜곡된 결과를 유도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미디어오늘

2016년 02월 15일 월요일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금준경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