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AB - 건강 (Healthful)/건강비결

백내장 자가치료 백내장은 안구에서 카메라의 렌즈 및 조리개 역할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수정체의 신진대사 능력이 떨어져서 생기는 것으로 알려저 있는 안과질환이다. 의술의 발달로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수술요법이 비교적 간단한 시술로 시행되고 있지만 이물질을 삽입하는 것이므로 수술 후 평생 인공눈물을 주입해야 하는 등의 일정한 부작용은 감수해야만 한다. 인체가 지닌 자연치유력으로 백내장을 치료할 수는 없을까..? 아래의 링크에 그 답이 있다. ▶백내장 자가치료 더보기
무병장수 시리즈 8-3 올바른 호흡법 ‘내관법(內觀法)’ 모든 것의 시작, 참 나(眞我)를 본다. 더 깊은 관(觀)을 통해 감각과 의식을 확장한다. 감각(感覺)은 생각의 씨앗입니다. 생각을 일으키는 것은 감각작용에 의한 신호가 뇌에 전달됨으로써 가능해집니다. 단전호흡을 바탕으로 하는 내관법 훈련을 통해 자연스럽게 알게 되겠지만, 무념무상(無念無想)이라는 것은 감각으로부터 뇌로 전달되는 신호가 생각을 일으키지 않는 상태를 말합니다. 또한 이미 저장된 감각정보(기억 記憶)에 의한 생각이나 감정도 일어 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것은 의식이 육신, 즉 감각을 조절하고 통제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육신을 통제한 의식 조차도 통제하는 것이 무념무상이며, 이 과정을 통해 육신과 육신으로부터 비롯된 생각에 의해서가 아닌 참된 나, 진짜 나(眞我)의 실체를 발견하고 발현.. 더보기
무병장수 시리즈 11 ‘퇴행성 관절염’ 고마운 관절, 만성 염증으로 부터 지켜 주자 퇴행성 관절염 (degenerative arthritis)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연골이 닳아 없어지면서 국소적인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은 단순하지 않으나, 노화, 혈액순환 부진, 과체중과의 관련이 깊은 질환이며, 골관절염 이라고도 불리어집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의 염증성 질환 중에서 가장 많이 발생되는데, 55세 이상 연령대에서는 약 80%, 75세 이상에서는 거의 전인구가 퇴행성 관절염의 증상을 보인다고 합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여성에게서 더 많이, 그리고 더 심하게 나타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대개 전신적인 증상은 없는 것이 류마티스 관절염과의 차이점 중 하나입니다. 관절연골의 퇴행성 변화가 일차적으로 나타나며, 더 진.. 더보기
무병장수 시리즈 10 ‘위장질환’ 위염과 위암 한국의 성인 10명 중 3명이 위염 한국인에게 가장 흔한 질환을 꼽는다면 위염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위염은 위점막의 염증세포 침윤을 말하는데 그 종류도 미란성 위염, 표재성 위염, 위축성 위염, 화생성 위염 등 매우 다양합니다. 모든 위염이 위험한 것은 아니지만 일부는 위암으로 발전하기도 합니다. 신경성 위염과 위염 위염은 위 점막에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합니다. 흔히 소화가 안 된다, 체했다. 속이 더부룩하다, 쓰리고 아프다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에 보통 위염이 생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런 증상은 실제 위염 또는 위궤양이 생겼을 때 나타날 수도 있지만, 내시경상으로는 전혀 이상을 발견할 수 없는 경우에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내시경으로는 전혀 이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상복부 불편.. 더보기
고지혈증 침묵의 병, 고지혈증(Hyperlipidemia) 심혈관질환 중에서도 관상동맥질환은 성인병 중 사망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별한 자각증상이나 외적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특별한 주의와 정기 검진이 필요한 질환입니다.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생활의 영향으로 발생 빈도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습니다. 심장동맥 = 관상동맥 관상동맥 심장을 위에서 아래로 둘러싸고 있는 좌우 두 줄기의 동맥으로써 심장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혈관입니다. 어떤 원인으로 혈관이 좁아져 협착(동맥경화증)이 일어나면 심장에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므로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등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심근경색증은 사전징후가 없고 50% 이상이 발병 후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에 이르게 되는 매우 급작.. 더보기
올바른 호흡법 ‘관법(觀法)’, “의식은 실존이며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다.” 호흡 (呼吸)은 생각 (의식 意識)과 육신 (감각 感覺)을 연결하는 다리 '생각'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생각해 보신 적이 있나요? 생각이 과연 존재하는 것일까요? 생각(의식)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이 말은 그저 말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양자물리학의 이론과 실험들로 입증된 사실입니다. 물질의 세계에는 거시적인 세계도 존재하고 미세한 세포의 세계도 존재합니다. 더 미세한 원자와 핵의 세계도 존재합니다. 이들은 각자가 모두 다른 세계입니다. 그 세계들은 나름의 언어와 수학체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더 크거나 더 작은 세계가 아니라 각자가 모두 다른 세계인 것입니다. 하지만 그 세계들은 서로 연결되고 서로 보완해줍니다. 왜냐하면 한 생명(존재)은 원자이기도 하고 세포이기도 한 동시에 눈에 보이는 생리학.. 더보기
올바른 호흡법 ‘단전호흡’ 몸과 마음을 연결하는 단전호흡 단전호흡(丹田呼吸)은 "인간은 정기신(精氣神)의 교합체"라고 하는 도가의 비결에서 출발합니다. 상ㆍ중ㆍ하 3단전(丹田)을 보고(寶庫)로 보아, '인간의 형(形)이 의존하고 명(命)이 부리며 생(生)이 의탁하는 바'라고 했습니다. 흔히 선천의 원정(元精)ㆍ원기(元氣)ㆍ원신(元神)이라 부르며, 이들이 부족하면 병들고, 어그러지면 쇠하며, 다하면 죽는다고 보고, 따라서 후천(後天)의 보정(保精)ㆍ조기(調氣)ㆍ장신(嗇神)이라는 양생법을 논하는 것입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단전호흡으로 기를 잘 다스리면 몸과 마음, 혼백까지 모두 편안하고 강건해 진다는 말입니다. 즉, 기를 잘 다스린다는 것은 상중하 3단전(丹田)을 잘 관리한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정기신과 기타 기경팔맥 및 상단.. 더보기
복부비만 (내장비만) 복부비만, 무엇이 문제인가? 내장지방은 인슐린 작용을 방해하고 염증 물질이 증가함으로써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EBS 복부비만 복부비만은 배에 과도한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말하는데, 한국인의 허리둘레를 기준으로 남자는 90cm(35.4인치), 여자는 85cm(33.5인치) 이상인 경우를 말합니다. 체내 지방은 그 분포에 따라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으로 나눌 수 있는데, 내장비만을 복부비만과 같은 의미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체내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체강' 내에 축적되는 지방인 내장지방이 많으면 우리 몸의 인슐린 작용을 방해하고 염증 물질이 늘어나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내장지방의 원인 내장지방이 축적되는 원인으로는 나이, 과식, 운동 부족, 흡연, 유전적 영향 등이 복합적으.. 더보기
올바른 호흡법 '밥 보다 중요한' 숨을 잘 쉬는 법 밥은 40일 정도 먹지 않아도 살 수 있고 물은 일주일 정도 안 마시고 버틸 수도 있지만 숨은 5분만 멈추어도 생명을 잃는다. 좋은 음식, 무공해 식재료를 찾는 것은 기본이 되었고 어느 때부터인가 물도 따로 생수를 사서 마시거나 정수기가 생활 필수품인 시대가 되었습니다. 거기에 비해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숨' 쉬는 것은 어떤가요? 올바른 호흡법 – 무병장수의 비결입니다. 올바른 호흡법과 별개로 깨끗한 공기, 산소가 풍부한 공기가 호흡에 좋은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최고의 요리사와 아무리 훌륭한 조리 환경이 갖추어져 있어도 부패한 식재료로는 좋은 음식을 만들 수 없는 법입니다. 올바른 호흡법은 '숨을 잘 쉬는 법' 입니다. 같은 공기, 같은.. 더보기
호르몬의 제왕 ‘멜라토닌’ 멜라토닌(melatonin) 멜라토닌은 두뇌의 가장 깊숙한 곳에 자리잡고 있는 송과선(pineal gland) 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이며 밤과 낮의 길이나 계절에 따른 일조시간의 변화와 같은 '광 주기'를 감지함으로써 생식활동의 일주성, 연주성 등 '생체리듬'에 관여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있습니다. 송과선(pineal gland) 이란 척추동물의 간뇌(間腦) 등면에 돌출해 있는 내분비선이다. 두부(頭部)의 피부를 통과하여 들어오는 빛을 받아들일 수 있다. 따라서 밤과 낮의 길이나 계절에 따른 일조시간의 변화 등과 같은 광주기를 어떤 형태로든 감지하여 생식활동의 일주성(日周性)이나 연주성 등 생체 리듬에 관여하는 호르몬을 형성한다. 이 호르몬이 멜라토닌이다. 특히 생식에 있어 멜라토닌의 농도가 높을 때는 생식.. 더보기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