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MBC 파업 당시 '종북 노조' 여론전 개입"

언론노조-MBC 노조, 원세훈 등 국정원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 고발

국가정보원이 지난 2012년 문화방송(MBC) 파업 당시 여론 조작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파업 당시 '종북 몰이' 여론전의 피해를 입은 MBC 노조원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직원들을 국가정보원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고,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MBC 파업 당시 국정원의 여론전 개입 사실은 국정원의 대선 개입 재판 과정을 통해 알려졌다. "국정원 직원들의 온라인상 정치개입 혐의가 개인적인 일탈 수 있지 않냐"는 재판부의 지적에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MBC노조 파업에도 개입했다"고 답했고, 이같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국정원의 MBC 파업 불법 개입 정황은 이미 여러 차례 포착된 바 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13년, 'kkokkonut'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국정원 직원이 포털사이트에 '안티MBC카페'를 개설하고 "제작비로만 몰래 20억 횡령해놓고 파업하고 있는 귀족노조 MBC!"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검찰이 작성한 범죄일람표에서도 국정원은 2009년 2월과 9월 미디어법과 관련 언론노조를 '좌익언론단체', '김정일이 선동한 폭동세력'으로 비난하는 글을 인터넷에 게시한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2012년 문화방송 장기 파업 당시 MBC 사옥 안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는 노조 조합원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언론노조는 이러한 사실을 바탕으로 국정원 트위터 계정 등을 추가로 파악했고, 그 결과 검찰과 법원이 국정원 직원 계정으로 인정한 8개의 계정이 2012년 9월부터 11월 사이 언론노조MBC본부를 '종북노조'로 비방하거나, '이중생활 불법선거운동, 사생활 폭로 등'을 언급하며 허위 사실을 직접 유포하거나 리트윗하는 방식으로 언론노조 조합원들의 명예를 훼손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이번에 확인된 8개의 계정은 국정원 대선개입 재판 2심 판결문 별지 '트위터 계정 일람표'에 나온 계정과 동일하다며" "명백히 국정원법 위반, 허위사실 적시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했다.

언론노조는 "이번 국정원 상대 소송은 단순한 이슈파이팅 소송이 아니"라며 "'청와대-국정원-공영방송뉴라이트이사-공영방송낙하산사장'으로 이어지는 국가권력의 조직적인 언론장악 공모를 철저히 밝혀내기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고소장 접수에 앞서, 2012년 장기 파업을 이끌다 해직된 정영하 전 언론노조 MBC본부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이 발생했을 때 '파업에도 개입하지 않았을까' 의심했는데, 명확해졌다"며 "고소장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아직 조사 중이고 확인 중인 내용들도 있다. 이번에는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2016.05.20 14:16:10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