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文, 비대위원장 제안" vs 더민주 "그런적 없다"

바른 인격을 갖춘 사람이라면 입장에 따라 호의를 악용하거나 신의를 저버리지 않는다

장하성 교수 (사진=윤창원 기자)

장하성 고려대 교수의 영입을 놓고 장교수와 더불어민주당 간의 '진실게임'이 벌어졌다.

안철수 의원의 경제 멘토인 장하성 고려대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밝혔지만, 더민주에서는 구체적인 자리를 제안하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양측이 과거사를 놓고 설왕설래를 하는 것은 주도권을 잡기위한 기(氣) 싸움으로 보인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장 교수였다. 그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 의원과의 '경제토크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전 대표를 만나 지금의 더민주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맡은 자리에 대한 제안을 받은 바 있다"고 전했다.

장 교수는"제 자신이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도 있지만, 정당이 어느 한 사람이 자리를 맡는다고 해서 바뀌는 것이 불가능이라고 본다"며 "대선과 지방선거에 지고, 120~130여명 의원 중에 단 한 명도 대표를 시키거나 위원장을 맡아 (당을) 구할 사람이 없다면서 밖에서 사람을 구한다는 구조가 이해가 안됐다"고 위원장직을 고사한 이유를 설명했다.

더민주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를 도왔던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영입한 것에 대해서도 "더더구나 오늘날 박근혜정부가 들어서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운 분을 영입해서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면 진작 좀 일으켰어야 되지 않냐"고 꼬집었다.

장 교수는 안철수 의원의 국민의당에서도 제안을 받았지만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원칙때문에 사양했다"고 밝혔다.

그는 외곽에 있으면서 더민주보다는 안 의원과 더 가깝게 지내고 있다.

이에 더민주는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김성수 대변인"문 전 대표와 우리 당의 여러분들이 장 교수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문 전 대표가 장 교수에게 그런 구체적인 자리를 놓고 얘기를 나눈 사실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다른 분들이 영입 노력을 하는 과정에서 어떤 자리 얘기를 하셨을지는 모르지만, 문 전 대표가 직접 얘기한 적은 없다"고 재차 확인했다.

그는 이어 "단지 문 대표는 당시에 정책사이드 쪽에서 도와줄 수 없겠느냐는 말을 했다고 한다"며 "이에 대해 장 교수는 자신은 정치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고, 만약 참여하게 된다면 도와드리겠다는 정도의 얘기만 주고 받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

2016-02-01 16:57

정영철 기자 steel@cbs.co.kr

 

 

관련기사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