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차무시, 명분무시, 민의무시

 

'한일 위안부협상' 들끓는 여론.. 외신까지 문제점 지적, 정부 비난

 

<프레시안> 제목과 그림을 클리하면 링크 이동

박근혜 '최악 외교 참사', '패션 외교'의 허상

외교는 잘 한다?…일본, 이미 공세 모드

▲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8일 위안부 문제 관련 한일 협상이 타결된 직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을 청와대로 불러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한겨레신문> 제목과 그림을 클리하면 링크 이동

경박한 박 대통령, 빌리 브란트의 이 사진을 보라!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역사에 종지부는 없다"

빌리 브란트 전 서독 총리가 1970년 12월 폴란드 바르샤바의 유대인 게토 추모비 앞에 무릎을 꿇고 나치의 손에 잔혹하게 희생된 이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 한겨레> 자료사진

 

<한국일보> 제목과 그림을 클리하면 링크 이동

외신 "정부간 합의로 위안부 피해자 요구 못막아"

'불가역적 해결' 조항 놓고 "불법, 부도덕한 조항" 지적

위안부 문제 합의로 소녀상 이전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30일 대전 서구 평화의 소녀상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오마이뉴스> 제목과 그림을 클리하면 링크 이동

주먹 불끈 위안부 할머니 "88세, 활동하기 좋은 나이"

1211차 위안부 정기 수요시위에 1000여 명 참석, 위안부 투쟁 다시 시작

일본대사관을 향한 외침. ⓒ 이희훈

 

<THE FACT> 제목과 그림을 클리하면 링크 이동

분노한 시민들…"위안부 협상, 무효화해야"

"대통령이 국민의 마음을 전혀 모르고 읽지도 못하는 것 같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