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총선 민의는 일하지 않는 양당체제, 3당체제로 만들어준 것"... 정권심판론 외면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새누리당의 참패로 끝난 4·13총선 결과를 놓고 "(일하지 않는) 양당체제에서 3당체제를 민의가 만들어준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개최한 45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국회가 양당체제로 되어 있는데 서로 밀고 당기고 이러면서 되는 것도 없고, 정말 무슨 식물국회라고 보도에도 봤지만 그런 식으로 쭉 가다 보니까 국민들 입장에서는 변화와 개혁이 있어야 되겠다 하는 그런 생각들을 하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3당 체제에서는 뭔가 협력도 하고 또 견제할 건 하더라도 뭔가 되어야 되는 일은 이루어 내기도 하고, 이런 식으로 뭔가 변화를 일으킴으로써 민생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또 경제활성화에도 국회 차원에서도 뭔가 실질적으로 좀 힘이 돼주고, 그런 쪽으로 변화를 국민들이 바라신 것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권에 대한 심판으로 귀결된 총선 결과를 '일하지 않는 여야 양당체제에 대한 심판'이라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여소야대 상황 보다 '여권 내'에서 불협화음이 더 힘들다고도 했다. 박 대통령은 "여소야대다. 이렇게 국민이 만들어준 틀 속에서 하는 게 낫지, 더 어려운 것은 내부에서 계속 막 이리 간다고 그러면 저리 가야 된다고 그러고, 국민들 혼란하고 아무것도 못하고 이런 게 큰 문제"라고 했다.

개각 등 인적쇄신 가능성을 놓고는 "지금 경제적으로 이게 할 일도 많고 무엇보다도 북한이 5차 핵실험에다 SLBM 수중 사출에 여러 가지 안보가 시시각각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이런 상황에서 지금 변화해 가지고 그렇게 할 여유가 없다"면서 "국면을 전환하기 위해서 이걸 내각을 바꾼다 하는 것은 생각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인적쇄신 여론을 사실상 거부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박 대통령이 총선 전 줄기차게 '여당 물갈이론, 야당 심판론'을 제기했을 때와 근본인식이 바뀌지 않았음을 보여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대통령은 이날 "3당 대표하고 만나는 것을 정례화하는 문제도 긍정적으로 검토를 하겠다"면서 "사안에 따라서 여·야·정이 협의체를 만들어서 집중적으로 연구를 하고 그래서 정부하고도 계속 소통을 해가면서 일을 풀어나가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했지만, 총선민의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변하지 않는 한 실제 국정운영 방식이나 대국회 관계 등에 근본적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경향신문

입력 : 2016.04.26 16:30:00

수정 : 2016.04.26 16:36:01

이용욱 기자 woody@kyunghyang.com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