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TV 보도, 이시카네 아시아대양주국장 19일 방한…

소녀상 이전 후속조치 논의할 듯

일본 외무성 이시카네 기미히로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19일~21일 서울을 방문해 한국 외교부의 이상덕 동북아 국장과 극비회담을 진행했다고 일본 후지 TV가 보도했다.

후지 TV는 "회의에서는 철거 전망이 서 있지 않은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문제 및 위안부 명예 회복을 위해 일본 정부가 10억엔의 자금을 거출하는 재단 운영 등에 대해서도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 보도에 의하면, 한국 국내 여론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2월28일 양국의 위안부 합의에 따른 후속조치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군이나 관의 강제 연행 증거가 없다고 부인하고, 한일 합의로 일본군 위안부가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는 것을 인정한 것도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일제의 위안부 동원이 민간의 주도하여 이뤄진 자발적인 참여였다는 과거의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합의 위반에 해당한다는 것이 중론이지만, 현재 한국 정부는 "합의 이행이 중요하다"는 원론적인 반응만 되풀이하고 있다.

▲ 위안부 소녀상

 

미디어오늘

입력 : 2016-01-22 09:45:41

노출 : 2016.01.22 10:53:17

문형구 기자 mmt@mediatoday.co.kr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