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을 더 높이 들라

 

영상 : “촛불을 더 높이 들라!, Put U R Candle Higher!”

 

 

천만 명이 넘는 시민이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광장에 뛰쳐 나와 촛불을 들었다. 더 이상 불의와 권력의 타락을 용인할 수 없다는 공감대가 폭발한 것이다.

박근혜와 친박은 긴장했고 늘 하던 식으로 머리를 숙였다.

대국민 담화를 통해 성역없는 조사를 자청했고, 검찰과 특검의 수사에 순순이 응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지는 않았다. 진실을 고백하거나 밝히지도 않았다. 대국민 담화는 국민을 상대로 한 농락이었으며, 그로 인한 수치심과 자괴감이 광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었고, 국회는 탄핵소추를 의결했다.

 

그러나 박근혜와 소위 보수의 기치를 건 세력들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과 특검의 범죄수사 모두를 방해하고 훼방하면서 시간을 끌고 있다.

그것은 소위 보수로 위장한 자들의 대반격을 위한 전열 가다듬기라는 분석이 나왔고, 그것은 사실이었다.

 

가증스럽게 태극기를 휘두르며 빨갱이를 외치는 그들은 이승만 이후로 계속 보아왔던 추악한 집단의 모습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친일파와 독재 부역 세력이 휘두르는 망국적 불의(不義)는 선량한 시민의 안이함을 비집고 들어와 모든 것을 집어 삼키는 악랄한 세균이며, 지독한 난치병이다.

 

촛불을 더 높이 들어야 한다.

세균과의 싸움은 멸균 아니면 사망이다.

 

 

 

화날수록 더 환하게…‘촛불내리면 안되는 이유

 

 

 

박대통령은 말 뒤집고

대리인단은 지연 작전

새누리 색깔론 덧칠에

보수세력은총동원령

그들의 뻔뻔함 알았지만

 

3만명. 지난해 10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1차 촛불집회에 모인 시민들의 수입니다. 그로부터 두 달도 채 되지 않은 123, 전국에서 232만명이 촛불을 들었습니다. 사상 최대 인원이었습니다. 횃불이 되고, 물결이 되기도 했던 촛불은 대한민국을 바꾸는 힘이었습니다. 누적 인원 1000만명을 넘긴 촛불집회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와 특검의최순실 게이트수사를 견인했습니다.

탄핵 소추 뒤 2, 1차 촛불집회 뒤 100여일이 지난 지금. 국정농단에 분노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두고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는촛불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다색깔론을 펼쳤습니다. ‘내란 선동세력이 개입, 주도했다는 주장입니다.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에는 나오지 않고 한 보수 인터넷 방송과 단독 인터뷰를 하면서최순실 의혹과 탄핵은 오래 전부터 기획됐고, 촛불집회는 근거가 미약하다고 말했습니다.

당신이 다시 촛불을 들어야 하는 이유는 더 있습니다.

 

1. 탄핵심판 노골적 지연

2. 눈 감고 귀 닫은 대통령의버티기

3. 촛불 폄훼·색깔론반격본격화

4. 보수세력에 내려진총동원령

……..

기사 원문보기

 

 

 

 

'국회광장헌재' 15번째 촛불 담금질 시작됐다

오후 3시 대한문 앞 보수단체 행진 예정…'촛불 vs. 맞불' 충돌 우려

 

 

 

 

퇴진운동 산하 재벌구속특위 관계자들이 11일 국회 앞에서 집회를 갖고있다. (사진=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영하권 날씨 속에서도 시민들이 '촛불 담금질'에 들어갔다.

 

퇴진행동 산하 재벌구속특위 관계자 100여명은 11일 오후 12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비정규직·정리해고·노조파괴 없는 세상, 평등세상 함께 만들어요' 등의 구호를 외치며 현 정국을 규탄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김한(17) 학생은 "헌재 선고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도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까지도 죄를 인정하지 않아 '짜증난다'"면서 "국회가 특검연장법을 발의해해야한다"고 전했다.

 

한대수(61) 씨는 "박 대통령 퇴진은 물론이고, 이재용 부회장 등 재벌들이 저지른 죄에 대한 법원의 명쾌한 판단이 나와야한다"면서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들은 전날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과 서초동 법원 일대에서 집회·행진을 한 뒤 이날 아침 국회 앞에서 농성을 이어갔다.

▶CBS뉴스 기사 원문보기

 

 

 

여야 오늘 촛불·태극기 집회 가세…'탄핵 힘겨루기' 장외대결

 

▶SBS 기사 원문보기

 

Posted by 망중한담

새누리와 친일파 그리고 빨갱이

빨갱이는 친일파의 적?

 

이미지 출처: JTBC 비하인드뉴스 캡처

 

 

'친일인명사전'은 막고 위기에는 어김없이 등장하는 '빨갱이'

 

새누리당의 정체성 가운데 '친일과 친일파'가 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또한 영향력 있는 소속 의원들 스스로도 밝혔듯이 새누리당은 이해관계에 따라 이합집산하는 '이익집단'이기도 하다.

새누리당은 당명과 무관하게 오래 전부터 일제의 침략과 강점을 미화하고 정당성을 대변하는가 하면 친일매국행위를 '애국'으로 둔갑시키거나 '불가피한 선택'으로 강변하는 모습은 끊임없이 반복되어 왔고, 반면에 자신들과 의견이 다르거나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거나 하는 경우에는 가차없이 '빨갱이' 또는 '종북'으로 분류, 선동•성토해 왔다.

이런 정체성과 이념은 정부정책으로도 반영되어 왔는데, '역사교과서 국정화' 같은 것이 단적인 예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영상: JTBC 뉴스룸 [ 이번엔 '친일인명사전' 논란…새누리 즉각 철회하라 ]

 

 

"빨갱이 나라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치단결합시다"

 

새누리당을 대표하는 지도부와 소위 '보수'를 자칭하는 극우세력이 반대여론을 죽이기 위해서 사용하는 단골메뉴는 '빨갱이', 그리고 '종북'이다.
'빨갱이'란 공산주의자, 특히 북한체제를 추종하는 공산주의자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 '종북'이라는 말 또한 북한을 추종한다는 의미이므로 빨갱이와 종북은 같은 의미로 사용되는 동의이어(
同意異語)다.

 

그러나 실제로 '빨갱이'로 지칭되고 '종북'으로 지명된 사람들 가운데 '공산주의자' 또는 '북한체제 추종'이 증명된 적은 거의 없다. 오히려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해 '빨갱이' 또는 '종북'이라는 표현을 했다가 형사처벌을 받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다.

만일 '빨갱이'나 '종북'이 증명될 수 있다면 국가보안법을 비롯한 현행 법체계와 국정원을 위시한 수사기관의 수사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점에서 그것들이 얼마나 무모하고 졸렬한 선동인지 충분히 알 수 있는 일이다.

 

 

영상: JTBC 비하인드 뉴스 [ "다 거짓말이다" 새누리 '황당 주장' ]

 

 

국정교과서와 '혼이 비정상'

 

영상: YTN ["혼이 비정상"..."우주가 도와준다" ]

 

 

알고나 말합시다

'혼'이 비정상'의 유래

 

영상: JTBC [ 밤샘토론 – 유시민 ]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