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그들은 우리의 가족이고 이웃이다.

가족과 이웃의 고통이 무시된다면 국익과 경제가 무슨 가치가 있는가?

 

 

최인선 작가의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소개합니다.

우린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

 

공장에서 일하면 돈을 많이 주나요?

- 먹고 쓰고 어머니에게 보낼 만큼

낮엔 일하고 밤엔 공부도 할 수 있다던데..

- 밤엔 온 몸으로 공부할 수 있다

 

배를 타야 하나요?

- 그래

우린 어디로 가고 있나요?

- 가 보면 안다

너무 멀리 가는 것 같은데.. 우린 어디로 가고 있나요?

- 입 닥쳐

 

공장에 가는데 머리는 왜 자르죠?

- 거추장스러운 긴 머리는 일할 때 방해되지. 그리고 입 닥쳐 xxx들아

 

너무 멀리 온 것 같아요. 우린 지금 어디로..

- 아가리 닥치라고 했잖아, 이 xxx들아

 

아..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

 

도착한 곳은 다닥다닥 붙어 있는 작은 방. 이 작은 곳에서는 모든 것이 작게 보인다.

작은 이불

작은 창문

작은 수건

그들 보다 더 작은 나..

 

지금까지 이런 세상이 있을 거라고 상상하지 못했다.

 

 

끝도 없이 밀려드는 군복 입은 정충들이 내 몸 속으로 파고 들며 살과 피를 야금야금 갉아 먹고 있다.

아파! 아파! 아파...!

 

난 그렇게 7년 동안 군복 입은 정충들에게 뜯어 먹혔다.

그리고

껍데기만 남겨진 귓구멍 속으로 일본 천황의 항복선언문이 흘러 들었을 때

작은 방은 내 몸과 함께 핏빛 포말로 흩어져 버렸다.

 

 

순희야..!

미자야..!

복순아..!

 

우린.. 이제.. 어디로 가야 하지?

글쎄.. 나는.. 엄마가 보고 싶은데......

 

고향으로 가면..

사람들이 우릴 받아 줄까?

 

더럽혀진 내 몸..

혼이라도 받아 줄까?

 

엄...마...!

자료출처 피키캐스트

 

 

관련기사

http://www.nocutnews.co.kr/news/4528157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