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매국적 협상" VS 최진녕 "용기있는 결단"

여야 영입 1호 라디오 토론 설전 표창원

"할머니들이 전부 반대한게 아니고 합의에 찬성한 분들도 있었다"는 최변호사의 답변에 김현정 앵커가 "찬성하신 분은 한분이셨는데, 그나마 치매를 앓고 계서서 기억도 못하시더라"라고 주의를 환기시키자 "찬성하는 분이 있었다는게 중요하다"는 취지의 답변..

우리 사회의 상식이 이 정도까지 비틀어져 있었다는 말인가? 아니면 내가 비정상인가? 표창원 소장의 발언에 그나마 위안을 받지 못했다면 또 불면의 밤을 지새울 뻔 했다.

"이번 12.28 한일협상은 무엇보다도 피해 당사자의 의사를 전혀 묻지 않고 이루어졌고요, 경과를 알리지도 않았고, 그리고 전혀 권리 없는 외무장관이 외국의 이익을 위해서 국민 감정과 민족과 역사를 팔아 먹은 굴욕적인 매국행위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편집자 주>

새누리당 최진녕 변호사와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교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와 더불어민주당 공식 홈페이지 캡처)

각각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영입 1호인 최진녕 변호사와 표창원 박사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에 출연해 최근 현안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특히 위안부 협상에 대해 두 사람은 강하게 대립했는데, 최진녕 변호사는 "절차는 아쉽지만 용기있는 결정"이라고 박근혜 정부를 두둔했고, 표창원 박사는 "위안부 협상은 피해 당사자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위헌적이고 매국적인 굴욕 협상"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CBS 스마트뉴스팀

2016-01-11 18:15

이충현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표창원, "우리가 아무것도 안하고 그저 나에게 돌아 올 이익만 생각한다면 '국민으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

 

이옥선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로부터 '한일위안부협상'에 대한 피해 당사자들의 생각을 듣고 소녀상 지키기 '수요집회'에 참가한 표창원 소장에게 아베 총리의 발언과 관련한 생각을 물었다.

이옥선 할머니

"대통령을 바꿔야 돼요, 대통령을, 친일파 딸 박근혜 대통령을.."

 

표창원 소장

"오만방자죠 한마디로, 자기가 일본의 총리일지는 모르겠지만 대한민국에서는 그거 아무 것도 아니거든요. 일본 역시 선거로 총리를 뽑는 민주국가인데, 자기가 집권하고 있는 동안 법적으로 주어진 권한만 행사할 수 있는 것이지, 공개적으로 타인, 다른 나라의 주권에 대해서 끝이다 말다 얘기하는 것에 대해서, 오만방자고 불손이구요, 대한민국이 그것을 그냥 좌시한다면 우리가 그런 오만방자에 끌려 가고 인정하는 것 밖에 안되는 거죠."

이용수 할머니

"일방적으로 정부 대 정부를 (마음데로)그거 하니까 이제 정부도 못 믿겠고, 정부가 하면 나는 참, 될 줄 알았어요 옳게..

정부도 못 믿고 하니까, 일본이 진정 죄를 인정하고 법적인 배상과 사죄를 하도록 저는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표창원 소장

"우리 모두가 우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손자손녀, 아들 딸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국가 이익도 중요하죠. 경제도 중요하고 안보도 당연히 중요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국가안보를 지키는 이유는, 국민이 있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고, 국민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기 위해서죠.

그런데 우리가 아무것도 안하고 그저 나에게 돌아 올 이익만 생각한다면 '국민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라고 저는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가 지금 또 다른 형태의 경술국치와 유사한 국가적 치욕의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우리 모두, 자기를 희생할 필요는 없겠지만, '자기가 할 수 있는 것'은, 말이나 글이나 '할 수 있는 것'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베 "28일로써 모두 끝났다…위안부문제 더 사죄 안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2차대전 패전 70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14일 오후 도쿄의 총리관저에서 '아베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한 외교장관 '불가역' 언급…약속 어기면 국제사회서 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과 일본의 28일 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완전히 종결됐으며 더는 사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산케이(産經)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앞으로 (한국과의 관계에서) 이 문제(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전혀 말하지 않는다. 다음 일한 정상회담에서도 더 언급하지 않는다"고 29일 주변에 말했다.

그는 또 "그것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도 말해 뒀다. 어제로써 모두 끝이다. 더 사죄도 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에는 한국 외교장관이 TV 카메라 앞에서 불가역적이라고 말했고 그것을 미국이 평가한다는 절차를 밟았다. 지금까지 한국이 움직여 온 골대를 고정화시켜 간다는 것이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까지 한 이상 약속을 어기면 한국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끝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29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기시다 외무상에게 회담 결과를 보고받고서 "매우 수고했다. 한국 외교장관이 '최종적,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이라고 말하게 한 것은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관련보도 (제목을 클릭하면 링크 이동)

<오마이뉴스>

누구도 원치 않았던 1211회 수요집회 열린다

'굴욕협상'에 다시 거리 나서는 위안부 피해자들

<한겨레신문>

위안부 합의… 아버지와 딸, 반세기 넘은 졸속 '판박이'

<CBS노컷뉴스>

朴 '연내 타결' 집착이 한일협상 발목 잡았다

<경향신문>

아베 "다 끝났다.더 이상은 사죄하지 않겠다", '적반하장' 본색

 

한겨레신문

등록 :2015-12-30 08:48

수정 :2015-12-30 09:19

(도쿄=연합뉴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