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점 투성이 선박관리제도

청해진해운 간부, '승객'에는 관심없고 '배'에만..

 

제2차 세월호청문회 2일차 오전 청문이 끝났다.
비리나 부정 등의 직접 책임소재에 대한 회피성 답변을 별개로 하더라도 선벅 관리에 관한 법제도, 선박을 관리 및 감독하는 해당 관청과 기관의 부처간 업무 연계나 협력관계, 그리고 업무의 유기성 등에 대한 심각한 허점이 드러났다.
항간에 계속 회자되던 '세월호 실소유주는 국정원'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특히 청해진해운의 간부들은 사고 후 승객들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서는 특별한 관심이나 조치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출석 증인 

성명

직책

(세월호 참사 당시)

(인양관련 증인은 최근)

김재범

청해진해운 기획관리팀장

김정수

청해진해운 물류팀 차장

홍영기

청해진해운 해무팀 대리

김영소

인천항만청 선원해사안전과장

남호만

청해진해운 물류팀장

증인'갑'

세월호를 인수해 온 1등 항해사

박성규

인천항만청 선원해사안전과장

송기채

청해진해운 여수지역본부장

안기현

청해진해운 해무이사

이상락

한국선급 등록선업무팀장

이성희

청해진해운 제주지역본부장

이율성

한국선급 기본기술팀장

전종호

한국선급 선임검사원

조용선

한국선급 수석검사원

 

제2차 세월호청문회 2일차 오전 1-김진 '세월호 도입 인허가 및 관리감독'

 

제2차 세월호청문회 2일차 오전 2-박종운 '청해진해운과 국정원의 관계'

 

제2차 세월호청문회 2일차 오전 3-권영빈 '청해진해운의 대응'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월호특조위, 재판증거와 다른 사실 발견

세월호 사고 '시간의 재발견'

청해진해운 '선내 대기방송' 지시

제2차 세월호청문회 오후 시간은 세월호 참사 당시의 선장과 1등항해사, 2등항해사, 조타수, 여객실 직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석중 위원은 세월호특조위 자체조사 결과를 제시하며 CCTV에 찍힌 시간과 실제 시간과의 오차를 '검찰과 법원'이 재판의 근거로 삼은 내용과 2분 여의 편차가 있음을 확인했다.

긴박한 세월호 사고 당시의 상황에서는 무시할 수 없는 편차라는 것이다.

성명

참사당시 직업

강원식

세월호 1등 항해사

강혜성

세월호 여객영업부 직원

김영호

세월호 2등 항해사

박한결

세월호 3등 항해사

이준석

세월호 선장

오전에 진행됐던 제주VTS의 AIS관련 질문에 대해 유지보수업체와 제주VTS센터장의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답변(모른다, 기억나지 않는다)에 이어 오후 청문에서도 1등항해사와 2등항해사의 '잡아떼기'가 이어졌다.

참사 당시의 여객부 직원은 '양심선언'이라는 뉘앙스로 '대기방송'을 지시한 것이 청해진해운 본사의 담당 대리 요청이었다고 증언했으나 전적으로 신뢰하기에는 석연치 않은 의문이 남는다.

세월호 2차 청문회1일차 오후 1 김서중 '세월호 조타기 에러문제, 선장 및 선원들의 사고 대응'

 

세월호 2차 청문회1일차 오후 2 장완익 권영빈 '통신장비 유지보수 및 녹음데이터 편집의혹'

 

세월호 2차 청문회1일차 오후 3 김서중 '사고시간, CCTV'

 

세월호 2차 청문회 1일차 오후 4 김서중 '선내 대기방송'

 

세월호 2차 청문회 1일차 오후 5 장완익 '평형수, 구조조치'

 

세월호 2차 청문회 1일차 오후 6 박종운 '퇴선명령, 평형수'

 

세월호 2차 청문회 1일차 오후 7 권영빈 '선내 대기방송'

 

세월호 희생자 여러분의 명복을 빕니다.

유가족 여러분께도 심심한 위로를 올립니다.

세월호 참사 원인이 명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함께하겠습니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