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국

역사독립군 임종국 3 “모윤숙 친일파” 외친 학생 교육감 됐다 결코 사그라들지 않는 불씨, 그것이 민족혼이며 겨레의 얼 광복 이후 대부분의 권력을 차지한 친일파들은 당연히 자신들의 친일 기득권을 인정해준 이승만과 이승만을 앞 세운 미국에 대하여 복종하고 추종했다. 이들이 차지한 것은 정치권력뿐 만이 아니었다. 사회 각계의 요직과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를 모두 선점하고 일제와 친일에 적대적인 인사 및 분위기를 제거, 말살해 나가기 시작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백범 암살사건이고, 반민특위 습격사건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일제가 설립, 운영한 조선사편수회 출신 또는 그 추종자들이 대거 역사교육의 중추적인 요직을 쥐고 친일 식민사관을 교육하기 시작했다. 국정교과서가 이들에 의해 집필되었으니 기타 참고서를 비롯한 역사학계의 주류가 친일 식민사관으로 심각하게 변질되어 .. 더보기
역사독립군 임종국 2 ‘일본 학자들을 감동시킨 재야사학자’ 친일파들이 득세하면서 나만 잘살면 된다는 망국의 풍조가 만연 부친의 친일행적까지 기록한 ‘친일문학론’은 고발장 아닌 성찰을 촉구한 진실의 기록 영상 : 민족문제연구소 ‘친일 연구의 선구자 임종국’ 故 임종국(林鍾國) 선생 약력 임종국 선생은 경상남도 창녕에서 출생하고 1956년 고려대학교 정외과를 졸업하였다. 시작품 <비 碑>(文學藝術, 1956.11.)와 <자화상 自畵像>(思想界, 1960.1.) 등이 추천되어 시작 활동을 하였다. 1929 경남 창녕 출생 1952 고려대학교 정치학과 입학 1959 《문학예술》誌에 시 발표로 등단, 60년대 '사화집(詞華集)' 동인으로 詩作 활동 1965 굴욕적 한일회담을 계기로 일제침략사와 친일파에 대한 연구 시작 1966 《친일문학론》 《이상전집》 출간. [친일문학.. 더보기
역사독립군 임종국, 구정물 속 생명샘 친일파에 대한 발본색원이 없는 한 민족사회의 기강은 헛말 혼이 없는 사람이 시체이듯이 혼이 없는 민족도 죽은 민족이다 '임종국' 민족사를 일으킨 역사독립군 일제 강점기에 임시정부의 김구, 의열단의 김원봉을 비롯하여 홍범도, 김좌진, 윤세주, 이회영 등 투철한 조국애와 민족정신으로 항일독립투쟁의 선봉에 섰던 수 많은 독립투사들이 있었다면 친일파들이 득세한 나라에서 죽어가는 민족사를 회생시키기 위한 외로운 고난의 투쟁, 임종국의 삶은 그 어느 독립투사 못지 않은 민족사의 빛이었다. 서울대의 이어령, 고려대의 임종국 임종국은 대학시절부터 장래가 촉망되던,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있던 인물이었다. 그러나 그는 친일파들의 천하에서 '친일문학론'을 출간함으로써 비열한 풍요가 아닌 의로운 궁핍을 선택했다. 평생 친일 .. 더보기
오늘날 대부분의 악(惡)은 친일파로부터 나온다 더보기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