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와 친일파 그리고 빨갱이

빨갱이는 친일파의 적?

 

이미지 출처: JTBC 비하인드뉴스 캡처

 

 

'친일인명사전'은 막고 위기에는 어김없이 등장하는 '빨갱이'

 

새누리당의 정체성 가운데 '친일과 친일파'가 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또한 영향력 있는 소속 의원들 스스로도 밝혔듯이 새누리당은 이해관계에 따라 이합집산하는 '이익집단'이기도 하다.

새누리당은 당명과 무관하게 오래 전부터 일제의 침략과 강점을 미화하고 정당성을 대변하는가 하면 친일매국행위를 '애국'으로 둔갑시키거나 '불가피한 선택'으로 강변하는 모습은 끊임없이 반복되어 왔고, 반면에 자신들과 의견이 다르거나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거나 하는 경우에는 가차없이 '빨갱이' 또는 '종북'으로 분류, 선동•성토해 왔다.

이런 정체성과 이념은 정부정책으로도 반영되어 왔는데, '역사교과서 국정화' 같은 것이 단적인 예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영상: JTBC 뉴스룸 [ 이번엔 '친일인명사전' 논란…새누리 즉각 철회하라 ]

 

 

"빨갱이 나라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치단결합시다"

 

새누리당을 대표하는 지도부와 소위 '보수'를 자칭하는 극우세력이 반대여론을 죽이기 위해서 사용하는 단골메뉴는 '빨갱이', 그리고 '종북'이다.
'빨갱이'란 공산주의자, 특히 북한체제를 추종하는 공산주의자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 '종북'이라는 말 또한 북한을 추종한다는 의미이므로 빨갱이와 종북은 같은 의미로 사용되는 동의이어(
同意異語)다.

 

그러나 실제로 '빨갱이'로 지칭되고 '종북'으로 지명된 사람들 가운데 '공산주의자' 또는 '북한체제 추종'이 증명된 적은 거의 없다. 오히려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해 '빨갱이' 또는 '종북'이라는 표현을 했다가 형사처벌을 받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다.

만일 '빨갱이'나 '종북'이 증명될 수 있다면 국가보안법을 비롯한 현행 법체계와 국정원을 위시한 수사기관의 수사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점에서 그것들이 얼마나 무모하고 졸렬한 선동인지 충분히 알 수 있는 일이다.

 

 

영상: JTBC 비하인드 뉴스 [ "다 거짓말이다" 새누리 '황당 주장' ]

 

 

국정교과서와 '혼이 비정상'

 

영상: YTN ["혼이 비정상"..."우주가 도와준다" ]

 

 

알고나 말합시다

'혼'이 비정상'의 유래

 

영상: JTBC [ 밤샘토론 – 유시민 ]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심, 다수의 의지가 정의롭고 옳다는 말은 정당할까?

과연 민심이 하늘의 뜻, 말하자면 의(義)롭고 순리(順理)적인 것일까?

민심은 항상 선(善)하고 옳은 것일까?

 

대중은 앵무새와 선동에 의해 길들여진다.

 

파울 괴벨스 ( Paul Joseph Goebbels )

 

대중의 관심과 의지를 조종하고 통제하려는 시도는 고대사회부터 중국이나 로마, 이집트 등 절대 왕정이 시대를 지나 현재에 이르기까지 존재하고 있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지능적이고 대담하게 진화했다.

현대의 민심의 조작과 선동에 있어서는 '일반 대중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원시적이다. 지식인들이 반대해도 무시하고 모든 문제를 단순하게 축소시키고 단순한 언어와 이미지로 끊임없이 반복하면 여론을 움직일 수 있다'는 나치 독일의 경우가 대표적인 예다.

 

트럼프의 교훈

 

이미지출처 : 한국일보

 

미국 공화당의 경선 후보 '트럼프의 돌풍'이 화제다. 트럼프는 선거전략 면에서도 주목할만 하지만 그의 공약이나 정치적 구호를 관찰해 보면 바로 '앵무새와 선동'이 얼마나 '민심'을 바꿀 수 있는지가 드러난다. 우리에게는 결코 낯설지 않은 '내가 한다니깐요'와 '남 탓'으로 일으키는 돌풍이다.

인간은 쉬운 것, 편한 것, 단 것에 무장해제되고 만다.

쉬운 것, 편한 것, 단 것을 좋아하며 자위(自慰 스스로 위안을 삼음) 것이 인간의 속성이다. "내가 다 해 줄께"와 "테러 때문에, 외국인 때문에, 반대파 때문에, 진실하지 못한 자들 때문에"가 "같이 노력하자"와 "현실을 직시하고 각성하자" 보다 더 큰 지지와 열광을 이끌어 내는 민심 조작과 선동의 마술이 될 수 있는 이유다.

(관련 글 ▶한국일보)

 

현대사회의 민심은 언론이 만든다.

 

 

현대인은 대부분의 사회정보를 언론을 통해 얻는다. 그만큼 언론이 현대인의 판단기준의 중심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일 언론이, 그것도 담합의 형태로, 알릴 것에 침묵하고 사실을 왜곡하고 결론을 일정한 방향으로 몰고 간다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원시적인' 일반 대중의 의지는 속절없이 조작되고 선동되어 버리고 마는 것이다.

언론이라는 '권위'와 선동이라는 '달콤함'의 옷을 입고 '자위'하며 스스로의 의지가 발가벗겨진 채로 환호하는 것이다.

 

여론조사 결과로 민심을 알 수 있는가

 

 

선거철이 되면서 거의 매일 여론조사 결과가 쏟아진다. 이른바 '민심'을 조사했다는 것이다. 그 와중에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 종종 목도된다. 서로 다른 조사기관에서 실시한 같은 타이틀의 여론조사 결과가 차이가 나거나 심지어는 아예 상반되는 결과까지 나오는 경우다.

같은 주제에 대한 '민심'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는가에 대한 해답은 의외로 단순하고 명료한 것이었다.

(관련 글 ▶여론 조작 저널리즘 ▶뉴스1 '여론조작 조사')

 

질문에 따라서 답이 달라진다.

설문조사는 통상 '객관식', 말하자면 질문에 대해 맞거나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예문을 선택하게 되어 있다. 여기에 함정이 있는 것이다.

 

천심이 떠난 민심

 

더 이상 민심은 천심이라는 말이 어울리지 않는 시대, '원시적인 일반대중'의 시대다.

달콤함과 편안함을 탐닉하며 의지를 발가벗은 원시인들에게 '의지'란 불편하고 힘들고 쓴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조지 오웰의 통찰은 현실이었다.

순천응인(順天應人)을 역설한 맹자가 울고 오웰은 웃는 천심배반(天心背反)의 시대다.

맹자(孟子)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