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임없는 자연에 대한 도전과 극복, 서양 문명의 이면에는 파괴가 있다

 

 

문명은 선(善)이고 야만은 악(惡)인가

 

 

 

문명의 사전적인 의미는 '인류가 이룩한 물질적, 기술적, 사회 구조적인 발전. 자연 그대로의 원시적 생활에 상대하여 발전되고 세련된 삶의 양태'를 말한다. 이에 대하여 야만의 사전적 의미는 '미개하여 문화 수준이 낮은 상태나 그런 종족 또는 교양이 없고 무례하거나 그런 사람'이다.

다시 말하자면 문명이란 자연상태 또는 자연을 벗어나는 것이고 야만이란 자연상태를 의미한다고 할 수 있다.

 

문명국 또는 문명인은 야만에 대해 매우 비하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으며 심지어는 적대적이기까지 하다.

이들 사고의 근저에 자리잡고 있는 문명에 대한 왜곡된 자부심, 형이하학적인 오만은 문명을 선으로, 야만을 악으로 단정하는 중대한 오류를 범하였고 그 오류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왔다.

고대 로마시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서양문명의 역사는 야만(자연)에 대한 파괴와 정복의 역사로 이어져 왔다.

문명을 자랑하고 문화인임을 자부하는 '서양문명인'들의 역사는 과연 어떤 것인가?

서양문명은 과학기술과 산업을 발전시킨 공로도 있다. 그 공로는 다름 아닌 '편리함'을 실현해 가는 과정이다. 하지만 인류생활의 편리를 얻기 위해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가? 문명이 가져다 준 편리함은 과연 정당한 것일까?

 

 

문명의 역사는 결코 선(善)이 아니었다.

 

 

 

선(善)이란 목적과 방법이 선해야 한다. 그래서 침략을 통해 남을 지배하고 타인을 죽게 만들며 사회를 파괴하는 전쟁은 목적과 방법 모두가 악(惡)이다.

 

원시와 고대사회까지 갈 필요도 없다. 현대문명과 산업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의 경우를 보자. 유럽 신지식 문명인이었던 신교도 아메리카 이주민들의 야만에 대한 태도는 어떤 것이었던가?

그들은 원주민들을 적대시하였고 학살하였으며 원주민들의 삶의 터전과 재산과 문화까지도 모두 파괴했다. 자연을 경외하며 자연과 동화적인 삶을 영위하던 아메리카 인디언은 문명인인 신교도 이주민들에 의해 철저하게 파괴되고 죽임을 당했다. 그리고 '개척'이라는 문명적 수식어로 꾸며졌다.

유럽 문명과 아메리카 문명의 야만에 대한 역사는 잔혹하고 반 인륜적이며 자연법칙을 거스르고 훼손한 역사다.

아프리카 원주민을 사냥해서 전 유럽과 미국 대륙에 유통시킨 '대륙적 인신매매'의 주범도 바로 이들 문명인이었다.

문명화된 도구를 이용한 제국주의는 지구상의 상대적 비문명, 이질적인 문화를 가진 약소국들에 대한 경쟁적 침략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자연에 대한 경외심과 자연주의적 관념을 중시하던 동양, 아시아 세계를 침략하고 약탈과 수탈을 한 것도 바로 그 문명국, 문명인들이었다.

이들의 침략적 제국주의는 패권주의로 양상을 바꾸었을 뿐, 오늘까지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문명(서양문명)이란 이질적인 것에 대한 파괴와 유린으로 나타났을 뿐이다.

 

 

문명이란 파괴를 동반한 편리함일 뿐

 

 

 

문명이란 현실세계를 이루고 있는 요소 중 물질계를 중심으로 한다. 서양문명의 근간에는 자연을 극복과 개척의 대상으로 하는 인식이 있다.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서 자연을 인간 삶을 위해 존재하는 피지배의 대상 쯤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지배적이라는 것이다.

 

자연에 대한 동서양의 관념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로댕의 대표적인 조각품 '생각하는 사람'을 비롯한 불후의 예술작품들에 대하여 서양인들은 '위대한 창조'라고 한다. 동양에서는 예술작품, 조형물을 창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원래 자연이 담고 있는 모습에서 나머지 부분을 덜어 냈다'는 것이 동양적 관념이다.

 

이것이 바로 서양문명이 비하하고 침략의 대상으로 삼았던 '야만', 동양의 관념이다. 어떤 것이 더 문명적이고 문화적이며 예술적인 관념인가?

 

서양식 문명이란 물질계에 국한된, 파괴를 동반한 편리함에 불과한 것이다.

이런 편리함 만으로는 개인이 행복하거나 만족한 삶을 누릴 수도 없고 인류의 화합과 공존에 보탬이 되지도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인류공통의 생존기반인 자연, 환경에 이롭지도 않다.

서양식 문명이란 물질계에 국한된 편리함일 뿐이다.

 

 

인간은 무엇을 추구하는가

 

송광사 조계총림 방장 시절 구산스님(1910~1983)은 반야심경강의 서문에서 '과학문명은 서양수하고 정신개발은 동양기하다(科學文明 西洋秀 精神開發 東洋基)'고 설파했다. 이 말을 이해한다면 문명과 야만에 대한 지독한 편견과 오류가 무엇인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육신과 정신은 인간을 이루고 있는 두 요소다.

육신은 물질로써 형상을 이루고 정신이 원리로써 내면을 갖춘 것이 인간이다.

인간이 보편적으로 추구하는 궁극적인 것은 무엇일까? 선택해야 한다면 무엇을 택할 것인가

 

쾌락과 만족, 형상과 내면.

'HAB - 아름다움 (Beautiful) > 생각/마음/영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리 크리스마스  (0) 2016.12.24
삶은 처음의 연속이다  (0) 2016.12.21
‘문명과 야만’ 편리함과 공존  (0) 2016.08.14
‘최여진 엄마’와 개고기  (0) 2016.08.10
동화적통합론과 변절  (0) 2016.07.07
기러기아빠  (0) 2016.07.02
Posted by 망중한담

"국운(國運)이 쇠하고 외세(外勢)가 강성하니, 외력(外力)에 의지해 국운을 부흥케 함이 현명하다."

국권을 포기하고 나라와 동족을 팔아 먹은 매국노들의 변(辯)이다.

이완용(李完用)

1905년 학부대신으로 있으면서 일본특파대사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로부터 조약체결의 제의를 받고, 일본군 무력시위를 이용하여 어전회의를 열고 고종을 협박, 조약을 체결하게 함으로써 을사5적신이 되었다.

강제로 조약을 체결하는 데 앞장섰다 하여 의정대신임시서리 및 외부대신서리까지 겸하였다. 1907년 의정부 참정대신으로 농상공부대신서리·광산사무국총재까지 겸하였다. 이해 6월 이른바 내각관제가 공포되자, 내각총리대신으로 매국 내각의 수반이 되었으며, 궁내부대신서리를 겸하였다.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그 결과는 36년 동안 나라의 주권을 잃고 민중의 자유를 박탈 당한 채 노예로 살아야만 하는 것이었다. 역사상 이 보다 더 참혹하고 끔찍한 상황에 빠진 노예는 없었다.

주권을 잃은 민중은 일제와 매국노들에 의해 전쟁터에 끌려 나가 총알 받이가 되었고, 지하 갱도에서 품삯도 받지 못한 채 강제 노동을 하다가 죽었고, 생체실험의 '마루타'가 되어 산채로 자신의 죽음을 지켜봐야 했고, 성욕 해소를 위해 하루에도 수십명의 일본군에게 몸을 내 맡겼다가 식량이 떨어지면 그들의 '식량'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이 보다 더 비인간적이고 참혹한 일은 인류사에 없었다.

원인은 '제국주의'와 '제국주의에 편승한 기회주의'에 있다.

적당한 타협은 이 처럼 적당하지 않은 결과를 가져 온다. 무서운 것이다.

친일 매국노들은 여전도 이 땅 위에서 친일로 얻은 금력과 권력을 휘두르며 대중을 협박하고 회유한다.

일제는 끝났지만 새로운 형태의 외세가 그들의 무기가 되어 주고 있다.

 

신채호 선생의 조선혁명선언문

(의열단 선언)

의열단

 

일제 시기에는 '독립투사'가 있었고 독재시대에는 '민주운동가'들이 있었지만 이 시대에는 누가 있어 그들에게 대항하고 민중을 위해 나설 것인가?

적당주의, 타협주의, 우회주의에 빠진 자들 만이 남아 또 다른 형태의 '기회주의' 집단을 형성하고 있을 뿐이다.

97년 전, 아우내 장터를 울리던 한 어린 여학생의 피를 토하는 절규가 귀에 들리는 듯 생생하기만 하다.

내 자식들을 위해서 바쁜 척 살아 왔지만, 이제 어떻게 죽어야 할지를 고뇌한다.

생각 많은 3월 초하루다.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