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 IP 주소로도 중복·대리서명 가능

본인확인 기능 없어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참여한 온라인 서명자가 24일 현재 20만명을 넘어서는 등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나, '중복 서명'이 가능했던 것으로 밝혀져 신뢰성을 떨어뜨리고 있다.

온라인 서명은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주요 포털 사이트 첫 화면에 있는 광고를 통해서도 접속된다.

이름과 소속, 주소를 기입하고 '서명하기' 버튼을 누르면 서명은 간단하게 완료된다.

그러나 숫자나 특수 문자 등으로 이름만 변경하면 동일 IP 주소로도 다시 서명이 가능해 동일인이 중복 서명할 수 있다.

서명 운동본부는 현재 ▲인터넷 주소(IP) ▲이름 ▲주소(구 단위) 등 3개가 일치한 것만 중복서명으로 걸러내고 있다.

따라서 동일인이 IP나 이름만 바꾸면 중복서명은 무한정으로 가능하다.

대리 서명도 가능해 현재 '박근혜'이름만 1천명에 이른다.

이 또한 이러한 헛점을 이용한 동일인이 지난 20일 '박근혜1~박근혜1000'씩으로 서명한 것이다.

문제가 불거지자 '서명 운동본부'는 25일 시스템 보완을 거쳐 부정확한 이름으로 서명할 경우 사후 이를 걸러내 서명 참가 인원에서 제외키로 했다. 또 고의로 한 허위 서명에 대해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사후에 정정이 가능하고 시스템 상 본인 확인을 할 방법이 없어 '서명 참가 숫자'에 대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서명운동본부 사무국인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본인 정보 확인은 보안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배 등으로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다른 온라인 서명 운동과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관련 같이 보기

CBS노컷뉴스

2016-01-26 06:00

이전호 선임기자 j1234@cbs.co.kr

 

관련기사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총리 "나도 서명"…사실상 '동원령'

박 대통령 서명 하루 만에…개인 자격이지만 '공개적'으로

국무위원·공무원 압박…작년 청년펀드 가입 때와 유사

청와대와 함께…황교안 국무총리(왼쪽에서 두번째) 등 국무위원들이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청와대-세종 간 영상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국무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에 이어 대한상공회의소·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들이 벌이고 있는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황 총리까지 '개인' 자격으로 국회 압박성 서명운동에 공개적으로 동참하면서 다른 국무위원과 고위공무원 등의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 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집무실에서 '경제활성화법안 입법촉구 온라인 서명'에 동참할 예정이었으나 연기했다. 이날 오전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준비하느라 시간이 촉박해 일단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일정상 일단 연기했지만 서명에 동참한다는 의사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지난해 9월 박 대통령이 청년일자리 해결을 위한 '청년희망펀드'를 제안하자 일시금 1000만원과 함께 월급 10% 기부를 약정하며 박 대통령에 이어 '제2호 가입자'가 됐다. 그러자 부처 장관들이 줄지어 청년희망펀드 기부에 동참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양상이 전개될 것이란 예상이 많다.

대통령과 총리가 행정부 공무원들에게 국회에 쟁점법안 처리를 압박하기 위한 서명운동에 나서라는 '동원령'을 내린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보도

 

경향신문

입력 : 2016.01.19 22:18:17

수정 : 2016.01.19 23:14:40

김재중 기자 hermes@kyunghyang.com

 

관련기사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