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조위고발사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26 ‘세월호 특조위’,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요구

세월호특조위 "유가족 고발 사주한 해수부 공무원 철저 조사"

ㆍ장관 사과•재발 방지 요구

ㆍ해당 공무원은 '연차 휴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운영지원과장으로 파견된 해양수산부 3급 공무원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고발토록 보수 시민단체 대표를 사주한 의혹(경향신문 1월25일자 10면 보도)이 알려진 후 특조위가 25일 자체 진상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이석태 세월호특조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세월호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의 에서"해수부에 항의의 뜻을 전하고자 한다"며 "언론에 보도된 해수부 공무원에 의한 특조위 권한 및 역할 부정은 불법, 부당한 행위"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특조위 차원에서 해당 관련자들에 대해 철저히 사실조사를 실시하고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며 "해수부 장관은 과거 특조위 여당 추천위원 전원 사퇴 등의 내용을 담은 '대응방안' 문건에서부터 이번 '고발 사주'까지 일련의 위법 행위에 대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여당 추천의 이헌 부위원장은 "정부가 특조위 활동을 의도적으로 방해했다면 잘못된 것"이라면서도 "단정적으로 보기보다 사실관계 등을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양수 해수부 대변인은 "연루된 과장이 해수부 출신이지만 특조위 업무 중 불거진 일로 해수부와 연결시키는 것은 무리"라고 주장했다. 해당 과장은 이날 병원 진료 등을 이유로 연차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았다.

특조위 진상조사 결과 파견 공무원 등이 외부세력과 연계해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형사 처벌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으로 구성된 '4•16 가족협의회' 관계자는 이날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모든 시도에 대해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과 관련자 처벌을 지속적으로 요구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향신문

입력 : 2016.01.25 21:54:27

수정 : 2016.01.25 23:12:11

김형규 기자 fidelio@kyunghyang.com

 

관련

http://blog.naver.com/dokdofund/220607339179

세월호특조위

http://www.416commission.go.kr/sub3/stat/statactive/Read.jsp?ntt_id=1699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