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소환 명부위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02 줬다 뺏는 복지, 유권자 우습게 본 결과는 ‘추락’

홍준표 "누가 쫓겨날지 해보자"더니…측근들 '줄소환' 부메랑

홍준표 "교육감도 주민소환" 발언 후 불법서명 적발…측근 구속에 소환까지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불법서명이 적발된 현장

 

경남의 학부모와 시민단체들이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을 예고했던 지난 해 7월 1일. 홍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나를 지지하는 그룹이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에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나를 지지하는 그룹에서 같이 해서 승부를 보게 될 거다. 주민소환은 좌파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우리를 지지하는 그룹에서도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을 본격적으로 시행할 거다. 우리도 본격적으로 할 거다"고 강조했다.

홍 지사는 "누가 주민소환 당해서 쫓겨날지 해보자"고도 말했다.

 

홍 지사의 발언 직후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추진본부'가 꾸려졌다.

같은 달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 운동본부'도 발족해 본격적인 '주민소환 대결'이 시작됐다.

 

◇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불법서명' 현장 적발

 

먼저 홍준표 지사를 주민소환하기 위한 운동본부는 지난 해 11월 30일, 4개월간 36만6964명의 서명을 받아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주민소환 청구 요건인 26만 7416명을 10만명 가까이 넘긴 수치였다.

 

운동본부는 "지난 120여일 동안 생업을 포기하면서까지 거리에서, 상가에서, 행사장에서 경남 곳곳을 누비며 서명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에 비해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서명활동은 외부에 좀처럼 드러나지 않았다. 대신 남해군수의 부인이나 무자격자의 서명운동, 산하 기관장의 서명할당 등 불법서명 의혹이 잇따랐다.

 

그러던 중 불법서명활동이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해 12월 22일 창원시 의창구 북면의 한 공장 사무실에서 여성 5명이 2만4천여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가 적힌 주소록을 갖고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서명부를 작성하다 선관위에 적발된 것이다.

현장에서는 허위서명된 서명부 600여 권 등 2200여 권의 서명부와 필기구 22통이 나왔다.

선관위는 적발된 허위작성자 5명을 고발하고, 경찰에 수사를 맡겼다.

 

◇ 경남FC 대표 구속, 경남개발공사 사장 소환

 

구속된 박치근 경남FC 사장(좌), 2일 경찰에 소환된 박재기 경남개발공사 사장(우)

 

이 사건이 터지자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운동은 중단됐고, 경찰은 '윗선'이 누구인지, 주소록과 서명부를 누가 제공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먼저 불법서명이 적발된 사무실의 소유주였던 홍 지사의 측근, 박치근 프로축구 경남FC 대표가 지난 달 26일 구속됐다.

박 대표는 '대호산악회'에 사무실을 빌려줬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대호산악회는 홍준표 지사의 외곽조직이다.

그리고 2일 오전, 홍 지사의 최측근인 박재기 경남개발공사 사장이 경찰에 소환됐다.

박 사장은 홍 지사와 같은 고향인 경남 창녕출신 사업가로, 2011년 당시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의 중소기업정책특보를 맡았다.

그리고 2012년 홍 지사가 보궐선거로 경남지사가 되면서 경상남도의 중소기업특보 자리에 앉았다.

2014년 지방선거 때 홍 지사 캠프에서 상황실장을 맡았고, 홍 지사 당선 후 경남개발공사 사장으로 올라섰다.

2일 경찰에 출두한 박 사장은 홍 지사로부터 지시를 받았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박치근 경남FC 대표와의 공모도 부인했다.

 

◇ 홍준표 지사 침묵으로 일관…시민단체 "대도민 사과해야"

 

홍준표 경남지사

 

홍준표 지사의 최측근까지 불러들인 경찰은, 이제 이번 사건의 맨 뒤에 누가 있는지를 밝혀내야 한다.

주민소환제가 단체장을 물러나게 하는 '선거'와 같은 효력을 갖는다는 점에서, 불법서명사건을 꼬리자르기식으로 마무리 한다면 큰 반발에 부딪힐 것이 분명하다.

 

시민사회단체에서는 "홍 지사가 직접 개입을 했는지 아닌지는 몰라도, '누가 쫓겨날지 해보자'며 사실상 불법서명을 선동해 왔다"고 주장한다.

경남도의회 여영국 의원(정의당)은 "어떤 방식이든 홍 지사는 책임을 져야 한다. 대도민 사과는 기본이고 지사직도 내려놓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불법•허위조작서명 진상규명위원회' 등 시민사회단체는 주중으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사건에 대해 홍 지사는 지금까지 한 마디의 공식언급 없이 침묵을 지키고 있다.

 

cbs노컷슈스 경남CBS

2016-03-02 14:06

김효영 기자 hykim@cbs.comkr

 

 

관련기사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