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종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05 어떤 사람들은 늘 의문사를 동반한다

아무도 모르는 누구나 아는 죽음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죽음은 모든 살아있는 생물의 숙명이다. 그리고 죽음은 모든 살아있는 인간의 끝이다.

인간의 평균수명은 급속도로 늘어나 2015년 이후 평균 70세를 넘고 있다.

70년이다. 시작과 끝의 사이에 70년이 있는 것이다.

인간은 70년 한도의 유한한 생물이다. 그러나 인간의 욕심은 한계를 모른다.

특히 욕망이 강한 인간일수록 탐욕도 강하다. 그 탐욕으로 인해 공존과 공생의 사회법칙이 파괴되고 자신의 탐욕에 방해되는 소중한 생명을 죽이기도 한다.

탐욕스러운 인간에게는 도덕이나 윤리나 법률 따위는 오로지 욕망을 채우기 위한 도구로써만 가치가 있을 뿐이다.

그리하여 수 많은 사람들이 죽임을 당하고 그 억울한 죽음들의 대부분은 의문사로 각색되어 후대에 넘겨진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탐욕의 70년도 끝난다.

 

 

 

‘강적들’ 최태민 타살설부터 블랙리스트까지..내부자들의 폭로

 

 

 

 

… "의문사가 많았다. 최태민 독살설과 박근혜 대통령 5 살인사건은 앞뒤가 맞는 같아 의문사가 아닌가. 숭모회라고 있다. 박근령-박근혜 사이 갈등이 있을 박근령 측에서 박근혜를 최태민 손아귀에서 벗어나게 해달라고 모인게 숭모회다. 당시 청와대 경호관 했던 사람들이 있는데 2 정도가 퍽치기로 죽고 차치기로 죽었다. 조순제의 경우는 하필 대선 다음날 돌아가셨다. 지병은 있었기 때문에 의문사라 하기는 지나친 같다"…

디어 기사 보기

 

 

 

박근혜 주변의 '수상한 죽음들'

 

 

 

 

지난 2011 박근혜 대통령의 5 조카인 박용수씨가 사촌동생인 박용철씨를 살해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원한 때문에 벌어진 계획범죄'라는 경찰의 수사 결과를 곧이곧대로 믿기엔, 수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CBS뉴스 기사 보기

 

 

 

박지만 비서 사인은 심근경색, 신동욱 총재 "주변 6명 의문사 당했다상상 그 이상"

 

 

 

박지만 비서 사인은 심근경색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근령씨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이에 의혹을 제기하며 " 사건과 직간접적 관련인물 6명이 의문사를 당했다" 밝혔다. 

 

2 박근령 씨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박지만 비서 사망 소식에 의혹을 제기하며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10년간 핸드폰을 무음으로 사용한 것은 벨소리 트라우마 때문이다.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소설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OOO 부역자다"라고 밝혔다.

울TV 기사 보기

 

 

 

SBS그것이 알고 싶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 ‘촛불 가려진 이야기

사람들의 분노가 모여 커다란 촛불이 되기까지는 수많은 사람들의 땀과 노력이 필요했다. 중에서도 지역의 소규모 시위를 전국적인 촛불집회로 전환시키는 데에 가장 역할을 했던 남성이 어느 , 철로 위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그날은 미군 무죄평결 1주년 기념 촛불집회가 있었던 날이었다.

 

“꼭 열차 사고만으로 없는 것이 목뼈와 왼쪽 발목,

개의 뼈가 골절이 됐을까 시신이 누워있는 상태로는 설명이 되지 않아요.”  - 서울대 법의학과 유성호 교수님

 

이상한 점은 시신의 상태만이 아니었다. 당시 그가 발견된 곳은 사람의 출입이 금지된 철로였고, 경찰들도 그가 그곳까지 걸어간 것인지는 지금까지도 의문스럽다고 했다.

▶SBS ‘ 다’ 기사 보기

이명박,촛불집회 진압 전ㆍ의경 특채..주도 남성 의문사하기도

 

 

 

신경민 의원, 임과장 "국정원 8분만에 도착, 경찰은 48분 뒤 도착"국정원 임과장 서울로 불려와 삭제하고 자살했나?

 

 

 

강TIMES 기사 보기

 

 

 

박근혜 정권 의문사 대해부

희대의 스캔들, 역사 속에 묻히다

 

 

 

박근혜 정권서 의문사한 사람들은 모두 ,관계와 깊은 관련이 있었다. 국민들은 이들의 죽음에 의문부호를 보냈지만 수사기관은 꼬리 자르기 수사로 일관했다. 간접증거 만으로 수사를 종결하는가 하면, 그들의 죽음을 두고 아전인수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시사 기사 보기

 

 

 

'이승만의 적들', 죽은 그들의 공통점

 

 

 

사물을 보는 눈과 역사를 보는 시각은 크게 가지 시각이 있다고 생각한다. 첫째는 피해자의 시각이고 둘째는 가해자의 시각이다. 셋째는 '중립'이라는 미명을 겁쟁이 혹은 방관자의 시각이다.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광주민주화운동'이고 '제주4.3항쟁'이지만 같은 사건을 가해자는 '광주민중반란' '공산주의자들이 주도한 폭동'으로 표현하고 기록한다.

 

내가 지난 노무현정부 시절 대통령소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와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직장동료' 만난 신기철은 피해자 입장에서 사물을 보고 역사를 기록한다. 사실 피해자 입장에서 역사를 기록하는 일은 배고프고 고달프다.

 

'독재자의 ' 대통령을 하는 국가에서는 가해자 입장을 대변해 주고 가해자 시각으로 역사, 특히 현대사를 기록하는 일은 너무나 쉽고 수월하다. 정부에서 막대한 재정적 지원을 해줄 아니라 어엿한 '자리' 보장해 주기 때문이다

뉴스 기사 보기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