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보다 높은 야권 지지율…선거판에선 '무용지물'

여당 '막장 공천' 악재에도 야권분열로 혜택 못봐

(사진=자료사진)

여야가 공천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을 앞둔 현 시점에서 정치권 안팎에선 "선거판 자체는 야당에게 유리한 상황"이라는 진단이 나온다.

여당이 공천과정에서 보여준 '공천 학살'과 김무성 대표의 '옥새 투쟁' 등은 야당이 반사이익을 얻을 만한 호재이기 때문이다.

실제 야당의 총 정당 지지율 합은 여당을 앞서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2016년 3월 4주차 주중집계에서 새누리당은 39.6%의 지지율을 보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25.7%, 국민의당은 14.0%를 기록해 두 당을 합친 지지율은 39.7%로 여당보다 소폭이지만 높다. (상세 여론조사 자료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볼 수 있다.)

조원씨앤아이가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더민주(25.6%)와 국민의당(14.8%)의 지지율 합계는 40.4%로 새누리당(35.1%)을 좀더 큰 격차로 앞선다.

두 조사에서 정의당이 각각 7~8%대의 지지율을 차지한 점을 감안하면 세당 간의 야권연대 결과는 산술적으로 여당을 적지 않은 차이로 압도하게 된다.

이런 지지율이 선거 결과에 반영된다면 여소야대(與小野大)로 이어질수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하지만 야당의 높은 지지율은 당 대 당 야권연대가 물건너 간 현실에서는 무용지물이다. 한 지역구에서 1등만 금배지를 다는 소선거구제에서 분산된 야당표는 사표(死標)로 전락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렇다보니 수도권에서는 여당이 어부지리로 앞서는 곳이 수두룩하다.

지난 25일 발표된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 공동 여론조사를 보면 서울 성북을에선 새누리당 김효재 후보가 32.0%, 더민주 기동민 후보는 23.5%를 기록했다. 국민의당 김인원 후보는 8.0%, 정의당 박창완 후보는 3.9%였다.

야권 후보 득표율을 더하면 35.4%로 새누리당 후보 득표율을 앞서지만 야권분열 구도 속에선 여당에게 빼앗길 공산이 크다.

24일 나온 KBS•연합뉴스•코리아리서치 여론조사에서는 서울 서대문갑의 새누리당 이성헌 후보가 39.2%로 더민주 우상호 후보(33.7%)를 앞섰다.

그러나 국민의당 이종화 후보가 5.6%를 얻어 야권 후보의 지지율은 새누리당 후보보다 높기는 마찬가지다.

서울 영등포을도 비슷한 양상이다. 새누리당 권영세 후보는 38.4%, 더민주 신경민 후보는 28.2%였는데, 국민의당 김종구 후보가 12.9%를 차지했다.

서대문갑과 영등포을은 더민주가 현역이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주인이 뒤바뀔 공산이 커졌다.

야권이 얼마나 지역간 단일화로 공멸의 길을 피하느냐가 중요한 변수가 될수 밖에 없다.

CBS노컷뉴스

2016-03-26 04:00

정영철 기자 steel@cbs.co.kr

 

 

 

Posted by 망중한담

샌더스에게 한국 진보의 길을 묻다

 

 

'민주적 사회주의', 샌더스 돌풍

 

이념보다 '구체적 변화' 실천

   

'경제민주화'를 알리는 '교육적 홍보'에서 당면과제에 집중

 

'진보는 정책수행능력 취약' 편견 타파

   

재정 개선, 주택건설, 임차인권리법, (정파 보다)시민권익우선 등 실생활 체감의 정책 성공

 

'정치적 유연성' (보수진영과 타협)

   

'98퍼센트 의견이 달라도 동의하는 2퍼센트를 찾아서 협력'하는 '목적을 위한 타협'

 

자발적 지지층

   

'1 대 99사회' 불평등 문제를 이슈화 시킨 월스트리트 점령 시위대와 오바마 당선에 기여한 온라인 그룹 '무브온'의 지지

 

정당(무소속에서 민주당으로)

   

일부 지지자들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2016년 대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

 

정책과 정치 분리(생활 체감 정책주의)

   

실생활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에 관한 심층 토론 진행 성공

 

정파의 이익 보다 주민 이익 우선

   

좌파 동료들이 GE의 군수품 생산공장을 폐쇄하려다 체포됐을 때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음

 

 

자세히 보기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