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 지원 의혹' 檢에 전경련 수사 의뢰

"선교재단 통해 억대 지원 정황" 경실련, 배임·조세포탈 등 주장

靑 "집회 지시說 정정보도 청구" 

<자료 : 미디어오늘>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어버이연합에 억대의 자금을 지원한 의혹이 맞다면 금융실명제법 위반, 조세 포탈,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서를 냈다. 어버이연합은 정부 친화적이고 보수적인 성향의 목소리를 내 온 단체다.

경실련은 "전경련은 기독교선교복지재단 계좌로 2014년 9월, 11월, 12월에 총 1억 2000만원을 송금했으며 이 재단은 같은 해 5월 말과 9월 초에 1400만원과 1200만원을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전경련이 돈을 입금한 선교재단의 이름(기독교선교복지재단)으로 등록된 법인이나 구체적인 활동 내역이 없어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경우 탈세 및 금융실명제 위반이며 전경련이 이사회 의결 등 합법 절차를 거치지 않고 송금했다면 업무상 배임"이라고 지적했다.

전경련은 개별 경제인 연합으로, 정관에 특정 종교 단체 지원을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관을 어기고 선교재단을 후원했다면 배임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검찰은 경실련의 수사의뢰서 내용을 검토한 뒤 조만간 수사 부서를 선정해 사건을 배당할 방침이다.

서울 지역의 한 변호사는 "검찰 수사에 따라 제기된 세 가지 혐의 외에 추가 혐의가 나올 수 있다"면서 "전경련이 자선단체가 아닌 만큼 지원한 돈의 출처까지 철저히 수사해 국민 의혹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련 측은 의혹과 관련해 "일절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어버이연합은 이번 일을 처음 보도한 시사저널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의 돈이나 청와대의 지시를 받는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시사저널 본사 앞에서 시위 중인 어버이연합 회원들 <자료 : 노컷뉴스>

한편 청와대는 정무수석실 소속 모 행정관이 어버이연합에 집회 개최를 지시했다는 시사저널 보도와 관련해 "기사에 거론된 해당 행정관이 개인 명의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보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입력 : 2016-04-21 23:26

수정 : 2016-04-22 02:04

이지운 기자 jj@seoul.co.kr

 

관련보도

미디어오늘 <"늙으면 지혜로워진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프레시안 <'어버이연합 사태'로 본 전경련 해체 이유>

경향신문 <어버이연합 가봤더니 "빨갱이나 취재하지 여긴 뭣하러 와!">

CBS노컷뉴스 <어버이연합 "빨갱이나 잡아라"…돈 받은 사실은 '인정'>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