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국선생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09 역사독립군 임종국, 구정물 속 생명샘

친일파에 대한 발본색원이 없는 한 민족사회의 기강은 헛말

혼이 없는 사람이 시체이듯이 혼이 없는 민족도 죽은 민족이다

 

 

 

'임종국' 민족사를 일으킨 역사독립군

 

일제 강점기에 임시정부의 김구, 의열단의 김원봉을 비롯하여 홍범도, 김좌진, 윤세주, 이회영 등 투철한 조국애와 민족정신으로 항일독립투쟁의 선봉에 섰던 수 많은 독립투사들이 있었다면 친일파들이 득세한 나라에서 죽어가는 민족사를 회생시키기 위한 외로운 고난의 투쟁, 임종국의 삶은 그 어느 독립투사 못지 않은 민족사의 빛이었다.

 

서울대의 이어령, 고려대의 임종국

 

임종국은 대학시절부터 장래가 촉망되던,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있던 인물이었다. 그러나 그는 친일파들의 천하에서 '친일문학론'을 출간함으로써 비열한 풍요가 아닌 의로운 궁핍을 선택했다. 평생 친일 매국의 역사를 찾아 내고 입증하며 죽어 가는 민족혼을 회생시키고자 '고난하지만 빛나는 삶'을 선택했다. 그의 의로운 고난은 수 많은 제2의 임종국, 역사독립군을 양성하고 배출하였으며 오늘도 그 대열은 멈춤 없이 이어지고 있다.

 

임종국의 숫자 '4389'

 

임종국 선생의 업적 중 하나인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친일매국노의 숫자가 바로 4389다. 일제의 주구가 어찌 4389명에 불과하겠냐만, 최대한의 동족적 관용으로 걸러진 첫번째 숫자이며 뒤를 잇고 있는 역사독립군들에게 남겨진 과제이기도 하며, 또한 '임종국선생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 추진위원 숫자이기도 하다.

 

 

 

거짓 역사, 비틀어진 역사의 피난민으로 살 것인가?

 

일제에 의해 우리 역사는 축소되고 왜곡되고 변질되고 삭제되었다. '조선사편수회'의 목적은 바로 일제를 합리화하고 일제의 주구들을 양성하기 위한 '한반도역사조작'이었다. 조선사편수회를 통해 일제의 비열한 조작에 동조하고 세뇌된 친일 매국 역사학자들에 의해 이 땅의 민족혼은 회생이 불가능한 '의식불명'의 직전까지 내동댕이쳐져 있었다. 여기에 임종국 선생이 민족사의 새 동아줄을 맬 굵고 긴 쇠막대를 박은 것이다. 민족혼의 기사회생이 시작된 것이다.

백년도 못살 인생, 불의에 방관하며 비루하게 살다 갈 것인가, 민족사의 동아줄로 후대의 빛이 될 것인가?

 

이 나라는 친일파의 나라가 아니라 독립군의 나라, 민족혼이 숨쉬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

 

필독을 권함

역사독립군 임종국 1화 '펜으로 싸운 항일레지스탕스 임종국'

 

 

'임종국선생조형물건립' 관련기사

▶내일신문 "조형물 건립은 지금에도 여전한 시대적 과제 푸는 계기"

▶뉴시스 천안에 '친일문제선구자 임종국' 조형물

▶오마이뉴스 '친일 연구 선구자' 임종국 선생 기념조형물 세운다

 

 

관련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