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창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는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 그렇게 싫다면 5.18기념식에 가지 마라

 

보훈처와 극소수의 기득권 사회 저명인사라는 사람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에 한마디씩 합리화의 변을 내놓고 있다. 합리화의 논리는 '강요'하면 안된다는 것이다.

 

 

'5.18'이 무엇인가?

 

독재에 기생하던 군부 세력이 일으킨 '반란과 내란' 아니었던가?

그 추악한 반란과 내란의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들이 처참하게 살육 당한 국가적 수치이며 민족적 상처이다.

그것을 기념함으로써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들의 아픔을 위로하며 다시는 이 땅에, 인류의 역사에 유사한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하자는 것이 '5.18 기념식'의 목적이며 대의(大義)다.

기념식 참가를 의무화 한다면 그것은 분명히 인권 침해의 소지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5.18 기념식' 참석은 의무도 강요도 아니다.

기념식에서 기념곡을 제창하는 것은 오히려 자연스러운 일이다. 또한 '제창'이라고 해서 따라 부르지 않는 사람에게 불이익을 주거나 처벌하는 것도 아니다. 말하자면 '강제'가 아닌, 기념식의 상징 가운데 하나이며 절차인 것이다.

여기에 '강요'라는 이유를 붙이는 것은 논리적으로도 맞지 않고 상황적으로도 괴리된, '궤변'과 다를 바가 없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기 싫으면 따라 부르지 않으면 되고, 더 나아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으면 될 일이다. 강요가 아닌 일을 강요라고 하는 것, 이 또한 '위록지마((謂鹿之馬)'에 다름이 아닐 것이다.

 

영상 : '제24주년 5.18 기념식'. 노무현 대통령과 참석자 중 대부분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지만 이 때에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의원은 따라 부르지 않았다. '제창'은 결코 '강요'가 아니다.

 

-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 –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관련보도

<김진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강요는 인권침해">

▶NEWS1

▶민중의소리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합창 유지

 

5.18 자료영상 시청 도중 눈물을 닦는 문재인

 

올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이뤄지지 않게 됐다.

국가보훈처는 16일 자료를 내 "올 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합창단이 합창하고 부르고 싶은 사람은 따라 부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부르지 않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이 1997년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기념식에서 제창돼 왔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인 2009년 행사 때부터 본 행사에서 제외해 왔고, 2011년부터는 합창단의 합창으로 불러왔다.

 

 

그동안 5·18 관련 단체 등은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제정 또는 제창을 요구해왔다.

지난 13일 정치권의 청와대 회동에서도 야당이 강하게 문제제기하자 박근혜 대통령은 "보훈처에 좋은 방안을 찾아 보라고 지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보훈처는 올 행사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정부 기념식이 국민 통합을 위해 한마음으로 진행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의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나뉘고 있는 상황에서 참여자에게 의무적으로 부르게 하는 '제창' 방식을 강요하여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보훈안보단체와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밝혔다.

 

영상 : '임을 위한 행진곡'과 함께 보는 민중운동사

 

한겨레신문 [속보]

등록 :2016-05-16 09:03

수정 :2016-05-16 09:24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관련보도

오마이뉴스 "'임을 위한 행진곡', 랩 버전도 있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