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위안부협상 전격 타결…한일관계 새국면(2보)

윤병세 외교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8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한일관계의 최대 걸림돌이자 난제 중의 난제였던 일본군 위안부 협상이 전격 타결됐다.

1991년 8월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공개증언하며 그 실상이 세상에 알려진지 24년여만이다.

오랜 세월 우여곡절을 겪었고 앞으로도 최종 마무리까지는 진통이 예상되지만 한일관계는 질곡의 과거를 딛고 미래로 나아갈 새 동력을 얻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2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1시간 남짓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협상 타결을 선언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은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힌 문제로서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 내각총리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다시 한 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한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했다.

기시다 외상은 또 "한국 정부가 전(全) 위안부 분들의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 정부 예산으로 자금을 일괄 거출해, 한일 양국 정부가 협력해 전 위안부 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시행하기로 함"에 합의했다.

이로써 아베 총리의 '사죄와 반성'은 기시다 외무상이 대신 발표하는 형식을 취하게 됐고, 합의문에 대한 서명은 별도로 하지 않고 일본 측의 공개 발언으로 갈음하기로 했다.

이날 양측의 합의안은 2012년 사사에 겐이치로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제안했던 '사사에안'보다는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관련보도 (제목을 클릭하면 링크 연결)

<경향신문)

한일 정부 ‘위안부 문제’ 해결방안 합의···나눔의 집 “피해자 외면 정치적 야합”

<프레시안>

위안부 평화비, 결국 철거 수순 밟나

-일 외교장관, 위안부 문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 합의

<오마이뉴스>

일본 외상 "위안부 문제, 일본정부 책임 통감"

한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일본군위안부 '협상 타결' 발표

<한국경제>

韓·日, '군 위안부' 담판 최종 타결…일본 "책임 통감"

 

CBS노컷뉴스

2015-12-28 15:42

홍제표 기자 enter@cbs.co.kr

관련기사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