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사실 왜곡에 대한 엄격한 대응 조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28 “정부가 해결 못할 거면 더 이상 간섭하지 말아라"

위안부 피해자 "박근혜 정부, 해결은 못하고 간섭만…"

위안부 피해자 10인, UN에 한일 위안부 합의 정당성 조사 청원

"한일 정부는 할머니들에게 한마디 말도 없이 자기들끼리 왔다 갔다 하더니 문제를 해결했다고 한다. 정부가 해결 못할 거면 더 이상 간섭하지 말아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는 유엔에서 위안부 합의가 국제인권기준에 비춰 타당한지를 검토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해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28일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국제인권기준에 비추어 일본의 법적 책임 인정과 공식 사죄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한 판단을 바라는 청원서를 위안부 피해자 10명(김복동, 이용수, 길원옥, 강일출, 유희남, 김군자, 박옥선, 김순옥, 이수산)의 명의로 유엔 기구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청원는 유엔의 인권조약기구유엔자유권위원회, 유엔사회권위원회, 여성차별철폐위원회, 고문방지협약위원회, 인종차별철폐위원회와 고문방지특별보고관, 여성폭력특별보고관, 진실 정의 배상과 재발방지 특별보고관, 인신매매특별보고관 등에 제출됐다. 이밖에 한일 위안부 합의를 환영했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인권담당 고위 공직자들에게도 전달될 예정이다.

위안부 피해자들은 청원서에서 이번 한일 외교 장관 회담이 '피해자 중심의 해결방식'이라는 국제 기준에 전혀 부합되지 않고 오히려 피해자를 배제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러한 절차상의 오류로 인해 피해자 측의 요구사항이 전혀 반영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번 합의가 국제인권기준에 비추어 봤을 때 위안부에 대한 일본의 법적 책임 인정 및 공식 사과로 받아들이기에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공식 사과의 진정성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일본 정부가 제시한 10억 엔은 법적 배상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위안부 실태에 대한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역사교육

△사실 왜곡에 대한 엄격한 대응 조치

등은 한일 외교 장관 회담에서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며 이는 국제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임을 분명히 했다.

실제 유엔에서는 일본 정부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법적 책임 인정과 공식 사과, 손해 배상,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위안부 실태에 대한 왜곡 방지 노력을 권고한 바 있다.

프레시안

2016.01.28 15:22:22

이재호 기자

 

 

독자가 프레시안을 지키는 힘입니다

"공론의 장이 돼야 할 언론이 솔직히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민영화 의제가 뜨지 않는다고 외면하면 안 된다. <프레시안>이 이제까지 어느 언론보다 열심히 해왔다는 건 잘 알지만, 좀 더 대중의 눈높이에 맞게 접근해줬으면 좋겠다."

2013년 6월,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이 언론 협동조합이 됐습니다. <프레시안>의 기사에 만족하셨다면,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의 도전에 주목 바랍니다.

조합원 / 후원회원 가입화면으로 이동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