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아베를 절대 이길 수 없는 이유

총리·대통령 일정 상세하게 보고하는 일본과 미국... 박 대통령, 4월 16일 행적 공개해야

 

재난과 참사가 발생하면 지지율이 떨어지는 대통령이 있습니다. 재난과 참사가 발생하면 지지율이 올라가는 총리가 있습니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 아베 총리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아베 총리를 뛰어넘거나 이길 수 있을까요? 절대 그럴 수 없는 일이 하나 있습니다.

 

분 단위로 공개되는 일본 총리 일정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일정과 대지진이 발생한 4월 15일 일본 아베 총리의 일정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아베 총리를 절대 이길 수 없는 이유는 바로 박 대통령이 자신의 행적을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으로 밝혀진 것은 오전 10시 서면보고와 오전 10시 15분 유선보고, 오후 5시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밖에 없습니다.

 

2016년 4월 14일 일본 구마모토 현에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하자 일본 아베 총리는 단 15분 만에 카메라 앞에 섭니다. 그는 국민에게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재해 응급 대책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합니다.(지진 발생 9시 26분, 카메라 인터뷰 9시 41분) 이어 비상 대책 회의를 진행하고, 구마모토 지사와 전화 통화 등을 합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이 공개한 아베 총리의 4월 14일과 15일 일정을 보겠습니다.

 

2016년 4월 14일
오후 7시 12분 도쿄 프랑스 요리점에서 자민당 사람들과 식사
오후 9시 41분 인터뷰
오후 9시 52분 관저
오후 9시 53분 인터뷰
오후 9시 54분 위기 관리 센터
오후 11시 20분 지지 재해 대책본부 회의
오후 11시 37분 구마모토 현 지사와 전화

 

2016년 4월 15일
0시 8분 관방장관 만남
0시 34분 인터뷰
0시 37분 관저
오전 7시 4분 관저
오전 7시 5분 인터뷰
오전 7시 6분 방재 담당 만남
오전 8시 8분 지진 재해 대책 본부 회의
오전 8시 26분 국무회의
오전 8시 52분 국회
오전 8시 55분 중의원실
오전 9시 2분 관저
오전 11시 9분 방재 담당 만남
오전 11시 27분 총무성 만남
오전 11시 38분 방위성 만남

 

거의 분 단위로 일본 아베 총리의 일정이 공개되고 있습니다. 오후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베 총리가 관저 안으로 들어갈 때까지의 모든 일정이 나옵니다.

일본 총리 홈페이지에는 공식적인 일정이 공개되고, 언론사에는 '총리동정'이라는 고정 코너가 있어 세세한 일정이 분 단위로 공개됩니다. 이렇게 일본 총리의 일정이 자세하게 나올 수 있는 것은 총리 관저 앞에 기자들이 항상 대기하면서 따라 다니기 때문입니다.

과연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아베 총리처럼 자신의 일정을 분 단위로 공개할 수 있을까요? 보안상 어렵다고요? 미국 대통령도 자신의 일정을 모두 공개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공개, 한국은 비공개

 

 한국과 미국 대통령과 일본 총리의 일정. 미국과 일본은 대부분 상세하게 공개하고 있지만, 한국은 거의 형식적이다.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경내에 있었다고만 하면서 구체적인 동선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보안 때문이라고 주장하지만 미국과 일본은 대통령의 동선을 시간과 분, 장소까지 정확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미국은 백악관 어느 쪽으로 몇 시 몇 분에 나가고 언제 도착했는지를 정확히 공개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총리동정이라면서 친구들과 어느 식당에서 식사했는지까지 공개합니다.

 

미국과 일본도 지나간 일정은 모두 공개하는데 왜 한국 대통령만 유독 공개하지 않는지 의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보면 과거 왕과 다를 바가 없을 정도로 온통 비밀에 휩싸여 있습니다. 도대체 세월호 참사 당일의 행적을 왜 밝히지 못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자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총리 관저의 세심함

 

아베 총리 관저 홈페이지에는 지진 재해에 대한 정부의 공식적인 통계와 자료, 재난 대응책 등이 상세하게 올라와 있습니다.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좁은 이코노미 좌석에 오래 앉아 있으면 발생하는 질병) 관련 안내가 있는 이유는 일본인들이 대지진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좁은 차 안에서 계속 머물기 때문입니다.

 

총리 관저 홈페이지엔 구마모토현에서 영업하는 슈퍼와 편의점이 얼마나 되는지, 전력과 가스 공급은 어떤지 등의 정보가 매일 올라옵니다. 이 정보만 보면 생필품 구매 여부와 주유 가능한 주유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재난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정보 중의 하나를 총리 관저가 유관부서와 함께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본 아베 총리가 지진과 같은 재난과 참사가 발생하면 지지율이 오르는 이유는 적극적으로 자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한국 정부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런데 하지 않고 있습니다. 못하는 것입니까? 안 하는 것입니까?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총리를 이기는 방법은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행적을 공개하는 것입니다.

 

오마이뉴스

16.04.21 12:00l

최종 업데이트 16.04.21 12:00l

글: 임병도(impeter)

편집: 김예지(jeor23)

 

 

 

 

 

Posted by 망중한담

표창원, "우리가 아무것도 안하고 그저 나에게 돌아 올 이익만 생각한다면 '국민으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

 

이옥선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로부터 '한일위안부협상'에 대한 피해 당사자들의 생각을 듣고 소녀상 지키기 '수요집회'에 참가한 표창원 소장에게 아베 총리의 발언과 관련한 생각을 물었다.

이옥선 할머니

"대통령을 바꿔야 돼요, 대통령을, 친일파 딸 박근혜 대통령을.."

 

표창원 소장

"오만방자죠 한마디로, 자기가 일본의 총리일지는 모르겠지만 대한민국에서는 그거 아무 것도 아니거든요. 일본 역시 선거로 총리를 뽑는 민주국가인데, 자기가 집권하고 있는 동안 법적으로 주어진 권한만 행사할 수 있는 것이지, 공개적으로 타인, 다른 나라의 주권에 대해서 끝이다 말다 얘기하는 것에 대해서, 오만방자고 불손이구요, 대한민국이 그것을 그냥 좌시한다면 우리가 그런 오만방자에 끌려 가고 인정하는 것 밖에 안되는 거죠."

이용수 할머니

"일방적으로 정부 대 정부를 (마음데로)그거 하니까 이제 정부도 못 믿겠고, 정부가 하면 나는 참, 될 줄 알았어요 옳게..

정부도 못 믿고 하니까, 일본이 진정 죄를 인정하고 법적인 배상과 사죄를 하도록 저는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표창원 소장

"우리 모두가 우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손자손녀, 아들 딸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국가 이익도 중요하죠. 경제도 중요하고 안보도 당연히 중요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국가안보를 지키는 이유는, 국민이 있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고, 국민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기 위해서죠.

그런데 우리가 아무것도 안하고 그저 나에게 돌아 올 이익만 생각한다면 '국민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라고 저는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가 지금 또 다른 형태의 경술국치와 유사한 국가적 치욕의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우리 모두, 자기를 희생할 필요는 없겠지만, '자기가 할 수 있는 것'은, 말이나 글이나 '할 수 있는 것'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