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댓글조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24 세월호 악성 댓글 조직 활동

국정원 댓글 작업 패턴과 유사"

 

 

 

세월호 참사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세월호특별법 제정에 반대하고 유가족들을 폄훼하는 여론을 확산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게시물 양을 늘리는 활동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참사 직후인 2014년 4월 16일부터 참사 1주기인 지난해 4월까지 트위터에서 '세월호'를 키워드로 해 작성된 모든 글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부분이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인사이트연구소가 특조위의 의뢰를 받아 진행했다.

 

분석 결과 한 명의 '조장' 계정이 유가족을 폄훼하거나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반대하는 글을 올리면 수십개의 '조원' 계정이 이 글을 일제히 리트윗(RT)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조원 계정은 96~97개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리트윗을 위해 조원 계정들은 모두 '트윗텍'이라는 특정 프로그램만을 사용했다. 새 글이 올라오면 알림을 보내주는 프로그램이다. 조원 계정들은 조장 계정의 글을 리트윗하는 것 외에는 타 계정과 멘션을 주고받지 않았다.

 

특조위 측은 "빅데이터를 분석해 리트윗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방식으로 이 같은 비정상적 활동을 객관적으로 도출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조위 관계자는 "보통 친구맺기나 팔로잉을 하면서 SNS를 활용하는데, 이들 계정은 그런 활동이 전혀 없었다"며 "과거 (2012년 대선 댓글 공작 당시) 국정원이 썼던 패턴하고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 같은 계정들은 노골적으로 유가족을 흠집내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게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표적으로 '유민 아빠' 김영오씨가 2014년 세월호 진상규명과 수사권·기소권이 보장된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일 당시, 그의 금속노조 가입 여부나 이혼 사실을 언급하는 식이다.

이밖에 '특례 입학' '배·보상금' 등을 언급하며 부정적으로 세월호 참사를 표현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특조위 측은 한국인사이트연구소의 빅데이터 연구를 통해 '유가족들에 대한 보상'과 관련한 이슈가 증폭 및 전파된 양상을 분석했다. 그 결과 유가족들이 수억의 보상금과 보험금, 성금 등 금전적인 보상과 함께 많은 혜택을 받는다는 내용으로 부정적 여론을 형성한 영향력 높은 계정은 대부분 개인 계정이며 이중 일부는 현재 정지됐거나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세월호 참사에서 살아 돌아온 생존학생들이 왜곡된 언론 보도와 SNS, 인터넷 게시물 등으로 인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월호 특조위가 생존학생, 생존학생 부모, 참사 당시 단원고 교직원 및 재학생, 안산지역 주민 등을 대상으로 언론보도와 정보통신망에 의한 피해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응답자 68.5%가 정신적 고통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세월호와 관련해 모욕적인 발언을 생활에서 직접 경험한 경우도 46.9%에 이르렀다.

또한 세월호 특별법상에 피해자로 지정되지 않은 참사 당시 단원고 3학년 학생은 물론 안산 시민들도 세월호참사에 대한 언론 보도와 인터넷 악성 게시물로 인해 상당한 피해와 정신적 및 신체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세월호 특조위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세월호 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경향신문

입력 : 2016.07.24 17:24:00

수정 : 2016.07.24 17:50:51

 

 

관련보도

▶ 민중의소리 세월호 특조위 "SNS서 '유가족 폄훼 여론 확산' 인위적 활동 확인"

▶ 연합뉴스 특조위 "세월호특별법 반대·유족폄하 트윗, 조직적 확산"

▶ 뉴스1 "SNS서 세월호유가족 폄훼·특별법 반대 조직적 활동 있었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