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 (呼吸)은 생각 (의식 意識)과 육신 (감각 感覺)을 연결하는 다리

'생각'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생각해 보신 적이 있나요?

생각이 과연 존재하는 것일까요?

생각(의식)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이 말은 그저 말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양자물리학의 이론과 실험들로 입증된 사실입니다.

물질의 세계에는 거시적인 세계도 존재하고 미세한 세포의 세계도 존재합니다. 더 미세한 원자와 핵의 세계도 존재합니다. 이들은 각자가 모두 다른 세계입니다. 그 세계들은 나름의 언어와 수학체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더 크거나 더 작은 세계가 아니라 각자가 모두 다른 세계인 것입니다.

하지만 그 세계들은 서로 연결되고 서로 보완해줍니다. 왜냐하면 한 생명(존재)은 원자이기도 하고 세포이기도 한 동시에 눈에 보이는 생리학적 존재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은 각자 진실입니다. 단지 다른 단계의 진실일 뿐입니다. 과학과 철학에 의해 밝혀진 가장 심오한 진실은 '단일성'이라는 기초적인 진실입니다. 현실의 가장 기초적인 소립자적 단계에서는 모두가 글자 그대로 하나입니다.

생각 하나 만으로도 몸을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실질적인 방식으로는 현실에 영향을 미치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믿지 않기 때문이죠.

사람들은 의지를 적어 내려 가다가도 지워버립니다. 그게 어리석은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이죠. 그리고 다시 썼다가 지우기를 반복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간적 평균을 따져 보면 그 의지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합니다.

결국 그 의지는 그렇게 할 수 없다는 믿음으로 변해 버립니다.

우리는 어떤 것을 생각하게 되면 그것을 다시 더 확고한 어떤 것으로 만들어 버립니다. 그래서 우리 스스로 (그 확고한 틀 안에) 갇혀 버리는 것입니다. 우리는 대부분 동일한 현실에 갇혀 버립니다.

왜냐하면 구체적인 현실이라면 분명 나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존재이고 실제 현실은 바꿀 수도 없게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현실이 나의 가능성, 즉 의식 자체의 가능성이라면 그 다음에는 내가 어떻게 현실을 바꿀 수 있는가의 문제가 나오게 됩니다. 내가 어떻게 더 나아질 수 있고, 더 행복해질 수 있을까 라는 문제입니다.

우리가 어떻게 스스로의 이미지를 확장할 수 있을까요?

고전적 관념에서는 나는 어떤 것도 바꿀 수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는 현실에서 어떤 역할도 맡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현실'은 이미 존재하고 나름대로 움직이는 물질적인 존재입니다. 결정적인 법칙에 의해서 말이죠. 그리고 수학은 주어진 환경에서 사물이 움직이는 것을 결정합니다. 경험자인 나는 아무런 역할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새로운 관점에 따르자면 수학이 어떤 것을 알려줄 수도 있고, 어떤 움직임들이 취하는 여러 가능성을 알려줄 수도 있지만, 나의 의식 내부에서 일어 나는 실질적인 경험은 알려줄 수 없습니다. 내가 그 경험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말 그대로 '내가 나의 현실을 창조'하는 것입니다.

이 말은 물리학 같은 것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뉴에이지 류의 폭탄선언 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양자물리학이 그 사실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

올바른 호흡법은 점차적으로 의식의 단계를 높여 주고, 이 높은 단계의 의식을 운용함으로써 미래를 창조해 나갈 수 있는 것입니다.

동영상 '생명전자의 비밀'

'상단전 수련'과 '심화된 관법'은 후일 안내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