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신부전

만성 신부전은 3개월 이상 신장이 손상되어 있거나 신장 기능 감소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만성신부전은 5단계 과정으로 진행되며,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마지막 단계로까지 악화, 투석이나 신장이식과 같은 신장대체 요법을 해야만 합니다.

만성신부전 원인

만성 신부전의 원인은 지역 및 나이 등에 따라 다르지만, 한국에서의 주된 발병 원인은 당뇨병성 신장질환(41%), 고혈압(16%), 사구체신염(14%) 등으로 나타나 있고, 그 밖의 원인으로는 다낭성 신질환과 기타 요로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만성신부전 증상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합니다. 하지만 신장 기능이 점점 저하되면서 피곤함, 가려움증, 식욕부진 등의 요독증이 나타납니다.

신부전이 말기에 이르면 호흡곤란, 식욕부진 및 구토 등의 증상이 더욱 심해지면서 투석이나 신장이식 등의 치료를 받지 않으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됩니다.

만성신부전 5단계 과정과 치료

1

신장 기능 검사상 정상 혹은 소변검사상 이상이 관찰

2

신장 기능이 정상의 69~89%로 약간의 기능 감소가 관찰

1~2단계에서는 신장 기능 저하의 원인(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을 찾아 치료하고, 신장 기능 저하의 진행 여부를 주기적으로 관찰해야 함

3

정상 신장에 비해 신장 기능이 30~59%로 감소

신장 기능 감소에 따른 합병증 발생 여부를 검사하여 치료해야 하며 신장 기능 저하의 진행 여부를 주기적으로 관찰해야 함

4

정상 신장에 비해 신장 기능이 15~29%로 감소

신장내과 의사의 진료를 받고 투석 방법 및 이식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함

5

정상 신장에 비해 신장 기능이 15%이하로 심하게 감소

혈액투석(hemodialysis), 복막투석(peritoneal dialysis)이나 신장이식(renal transplantation)과 같은 신장 대체 요법 시작

만성신부전 관리

만성신부전이 있는 경우에는 약물 복용에 주의해야 합니다.

비 스테로이드 소염제, 신독성 높은 항생제, CT 조영제 등은 특히 주의해야 할 약물로 분류됩니다.

약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종합감기약이나 근육통 약에 비 스테로이드 소염제가 많이 들어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항생제와 CT조영제는 반드시 본인 신장 기능에 따른 용량 조절을 받아 복용해야 합니다.

합병증을 막기 위해 음식 섭취에도 제한이 필요합니다.

단백질·칼륨·인 과다 식품은 골다공증을 비롯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특히 ▲저염식 ▲저칼륨식 ▲저단백식에 대한 영양상담은 필수적입니다.

※ 만성신부전은 다른 질병보다 환자와 의사 간의 관계가 중요합니다. 환자는 병에 대한 정확한 인지가 필요하고, 특히 매스컴 등에서 무분별하게 접하게 되는 민간요법을 주의해야 합니다.

관련정보 (Link)

서울대학교의학정보

인천일보

MBN Star

세계일보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