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개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2.29 대한민국, 아이들에게 ‘가짜’를 가르치려는가?

초등 국정 교과서, 유신 서술 개악…"국민 자유 제한" 빠져

 

2014년 실험본의 서술 내용

 

올해부터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배우게 될 사회과 국정 교과서에 유신 서술이 개악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발행된 실험본에는 '국민의 자유를 제한한다'는 내용이 있었지만 최종본에는 "'10월 유신'이 국가 안보와 지속적인 경제 성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10월 유신을 선포했다"고 내용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역사교육연대회의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인 '초등 6-1 사회(역사)교과서' 분석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는 지난해 11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고시하면서 '오류가 없고 편향되지 않은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며 "초등 역사 교과서 완성본은 우려했던 국정교과서 문제점이 고스란히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편향성을 띤 내용이 31개, 비문, 부적절한 표현 등 오류라고 할 수 있는 내용이 93개 등 총 124개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초등 역사 교과서는 박근혜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발행되는 국정교과서로 이 정부가 만들려는 국정 역사교과서의 모습을 예측할 수 있는 첫 실험판"이라며 "현대사 부분에서 박정희 정권에 대한 우호적이고 편향적 서술이 눈에 띄게 나타나 권력의 입김에 휘둘릴 수 있다는 우려가 사실로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최종본 서술

 

분석에 따르면 2014년 실험본에는 "1972년 박정희 정부는 통일을 준비한다는 구실로 국민의 자유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유신 헌법을 통과시켰다. 국민의 자유가 크게 제한받게 되자 유신 헌법에 반대하는 운동이 곳곳에서 일어났다"고 되어 있었지만 최종본에는 "박정희 정부는 국가 안보와 지속적인 경제 성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10월 유신을 선포하고 헌법을 고쳤다"고 바뀌었다. 유신 헌법이 '국민의 자유를 제한한다'는 내용이 사라진 것이다.

또 경제 발전의 주역에서 '노동자' 부분이 사라졌다. 실험본에는 독일에 파견된 광부들, 외환 위치 당시 금모으기 운동 등 '우리나라를 잘 사는 나라로 만든 힘이 무엇일까'라는 내용에 노동자의 역할 부분이 있었지만 최종본에는 이 내용이 아예 빠졌다. 급속한 경제 성장에 따른 '빈부 격차'라는 표현도 사라졌다.

이들은 "일제강점기 서술에는 뉴라이트 시각이 반영된 내용이 드러나있고 친일파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으며 강제동원과 위안부에 대한 내용은 축소되거나 없다"고 밝혔다. 또 일제의 침략성이 배제된 서술도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입력 : 2016.02.29 11:15:23

임아영 기자 layknt@kyunghyang.com

 

 

 

 

 

 

 인터넷 가입, 어떻게 하십니까?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