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거리서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20 박근혜 대통령 서명운동 “정치포기•국정시스템 부정”

총리 "나도 서명"…사실상 '동원령'

박 대통령 서명 하루 만에…개인 자격이지만 '공개적'으로

국무위원·공무원 압박…작년 청년펀드 가입 때와 유사

청와대와 함께…황교안 국무총리(왼쪽에서 두번째) 등 국무위원들이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청와대-세종 간 영상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국무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에 이어 대한상공회의소·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들이 벌이고 있는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황 총리까지 '개인' 자격으로 국회 압박성 서명운동에 공개적으로 동참하면서 다른 국무위원과 고위공무원 등의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 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집무실에서 '경제활성화법안 입법촉구 온라인 서명'에 동참할 예정이었으나 연기했다. 이날 오전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준비하느라 시간이 촉박해 일단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일정상 일단 연기했지만 서명에 동참한다는 의사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지난해 9월 박 대통령이 청년일자리 해결을 위한 '청년희망펀드'를 제안하자 일시금 1000만원과 함께 월급 10% 기부를 약정하며 박 대통령에 이어 '제2호 가입자'가 됐다. 그러자 부처 장관들이 줄지어 청년희망펀드 기부에 동참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양상이 전개될 것이란 예상이 많다.

대통령과 총리가 행정부 공무원들에게 국회에 쟁점법안 처리를 압박하기 위한 서명운동에 나서라는 '동원령'을 내린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보도

 

경향신문

입력 : 2016.01.19 22:18:17

수정 : 2016.01.19 23:14:40

김재중 기자 hermes@kyunghyang.com

 

관련기사

Posted by 망중한담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