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사그라들지 않는 불씨, 그것이 민족혼이며 겨레의 얼

 

 

 

 

광복 이후 대부분의 권력을 차지한 친일파들은 당연히 자신들의 친일 기득권을 인정해준 이승만과 이승만을 앞 세운 미국에 대하여 복종하고 추종했다.

이들이 차지한 것은 정치권력뿐 만이 아니었다.

사회 각계의 요직과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를 모두 선점하고 일제와 친일에 적대적인 인사 및 분위기를 제거, 말살해 나가기 시작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백범 암살사건이고, 반민특위 습격사건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일제가 설립, 운영한 조선사편수회 출신 또는 그 추종자들이 대거 역사교육의 중추적인 요직을 쥐고 친일 식민사관을 교육하기 시작했다. 국정교과서가 이들에 의해 집필되었으니 기타 참고서를 비롯한 역사학계의 주류가 친일 식민사관으로 심각하게 변질되어 갔다.

역사교육에서 시작된 왜곡은 교육 전 분야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했다.

국어교과서에 등장하는 시인, 수필가, 소설가 등 대다수의 문인이 친일파들로 채워졌다. 문학적 호소력과 친화력을 통해 (일제와 친일에 대한 감수성을 조종하고자 했던 일제의 조선식민정책과 흡사한 상황이었다.

 

불법사찰과 검문, 구금이 공공연하던 시절이었다.

권력의 지침을 비판하거나 비난하는 것은 그야말로 화약을 지고 불구덩이로 뛰어드는 것이나 다를게 없는, 암흑 같은 시절이 계속 이어졌다.

그 모두가 일제의 잔재요, 미국이 선택한 남한의 권력구조요, 이승만에 의해 공고화된 친일기득권의 만행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구한 세월 이어 온 블씨는 결코 사그라들지 않았다. 그리고 앞으로도 면면히 계승될 것이다. 그 불씨는 바로 불의에 침묵하지 않고 정의를 외면하지 않는 우리 겨레의 얼이다. 우리의 민족혼인 것이다. <편집자 주>

 

 

 

▲ 임종국선생 조형물 건립촉구 관련 행사에서 인사하는 김지철 교육감. ⓒ 김지철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의 김지철 충청남도교육감과 '앙상한 손에 만년필을 쥐고

원고지 빈칸을 메우던' 임종국 선생의 인연은 숙명적이라고 불러야만 할 것 같다.

 

 

친일청산에 대한 찬반논란이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반역자를 심판하지 못한 세계 유일의 국가다. 역사는 잘못한 것과 잘한 것을 사실대로 적어야 교훈이 되고 이를 통해 역사정의와 민족정기를 세워야 하는데 우리는 부끄럽게도 그렇게 하지 못했다. 어떤 사람들은 친일파들이 세상을 거의 떠났으니 이제 그만하자고 한다.

 

용서와 화해는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 나치 부역자를 철저히 청산한 프랑스에서 관용을 배워야 한다. 대충 묻어두는 게 관용이 아니라 역사의 죄과를 명명백백 밝힌 다음에 용서를 구하고 용서하는 게 관용이다.

 

친일청산을 반대하는 세력들은 친일파의 후손이거나 친일파가 퍼뜨린 오염된 주장에 부화뇌동하는 이들이다. 친일파 청산 없는 용서와 화해란 있을 수 없다. 이 나라가 왜 이렇게 부정부패와 협잡이 판을 치는 나라가 됐나. 그건 친일파 청산을 바로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민족 행위는 시대가 아무리 흘러도 반드시 심판하고 청산해야 한다. 그래야 민족의 미래가 열린다."

 

상세보기

▶민족문제연구소 [스토리펀딩] 3화 "모윤숙 친일파" 외친 학생 교육감 됐다

▶'다음'스토리펀딩 [스토리펀딩] 3화 "모윤숙 친일파" 외친 학생 교육감 됐다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