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일 이틀간…'호남 민심' 정면돌파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광주에 간다. 총선을 앞두고 그의 호남행 자체에 대해 당 내에서 찬반 양론이 있었으나, 결국 문 전 대표는 대다수 예상대로 '돌파'를 택했다.

문 전 대표 측은 7일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그가 오는 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호남을 찾는다고 밝혔다. 문재인 의원실에 따르면, 문 전 대표는 8일 오전 광주를 찾아 이튿날 점심 때까지 "특별한 형식 없이" 직접 유권자들을 만난다. 이후 9일 오후에는 전북 정읍과 익산의 더민주 후보 사무소를 격려 방문한다.

 

▲ '2012년에는 이랬는데….' 지난 2012년 9월 구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 지역별 순회경선 8차(광주·전남)에서 48.46%의 득표로 1위를 차지한 문재인 당시 후보가 주먹을 들어올리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전 대표 측은 호남 방문의 의미에 대해 "특정 후보 지원보다는 호남 민심에 귀 기울이고, 솔직한 심경을 밝혀 지지를 호소하는 '위로', '사과', '경청' 목적"이라며 "특별한 형식 없이 여러 세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직접 진솔한 얘기를 듣고 거침없는 질타를 들어가며 민심 한 가운데로 들어간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겨울 안철수 현 국민의당 상임대표를 선두로 한 탈당 사태 국면에서부터, 문 전 대표에게는 이른바 '호남 민심'이라는 짐이 지워져 있다. 노무현 정부의 'DJ 대북송검 특검' 사건과, 역시 노무현 정부의 '호남 홀대론'이 노 전 대통령의 계승자 격인 그의 어깨에 얹힌 것.

이에 따라 문 전 대표는 호남 지원 유세와 관련한 특별한 요청을 받기도 했다. 대선주자 출신인 그에게 '유세를 와 달라'가 아니라 '오지 말아 달라'는 식의 요청이 있었던 것. 대북송금 특검 사건의 실체가 뭐였는지, 실제로 노무현 정부가 호남을 홀대했는지 와는 무관하게, 이미 광주를 중심으로 한 호남 지역에서 '문재인(또는 친노) 비토(veto. 거부)' 여론이 존재하는 현실 때문이었다.

 

현재 당의 지도부인 김종인 비대위 대표도 문 전 대표의 호남 방문에 부정적이다. 김 비대위 대표는 이날도 기독교방송(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전 대표의 호남행은) 본인이 판단해서 하실 일이지 내가 이래라 저래라 얘기할 수는 없다"면서도 "내가 객관적으로 보기에는 별로 득이 될 게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문 전 대표 입장에서 보면, 제1야당의 대권 주자가 비판 여론이 두려워 호남에 발걸음을 못 하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에 따라 시기와 방법의 문제일 뿐, 그가 총선 전 광주·호남행을 실행에 옮길 것이라는 예측이 대다수였다.

 

문 전 대표에 대한 지지 여론이 우세한 SNS '트위터' 등의 온라인 공간에서는, 이주 들어 호남에 만연한 '문재인(친노) 비토'에 대해 '참여정부의 호남 홀대론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는 자료가 유통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인지심리학자 조지 레이코프가 주장했듯, 사람들의 마음 속에 있는 프레임(인지 구조)은 숫자나 통계를 제시한다고 깨지지 않는다. '친노 프레임'에 갇힌 문 전 대표가 이번 광주행을 통해 이 틀(프레임)에 흠집을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 4월 첫주 들어 트위터에서 여러 사용자들에 의해 공유(리트윗)되고 있는 자료. '노무현 정부 호남 홀대론'에 대해 반박하는 성격이다. ⓒ트위터 화면 갈무리

 

 

프레시안

2016.04.07 11:17:38

곽재훈 기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독자가 프레시안을 지키는 힘입니다

"자주 만나니 좋죠. 정치적으로 사회적으로 갑갑했던 것들, 어디 가서는 내놓고 얘기하기 무엇했던 것들을 여기서는 생각이 조금씩은 달라도 편하게 나눌 수 있으니까요. 뭐랄까. 좀 거창하긴 한데 동지 의식 같은 거? 그런 게 들어요."

2013년 6월,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이 언론 협동조합이 됐습니다. <프레시안>의 기사에 만족하셨다면,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의 도전에 주목 바랍니다.

조합원 / 후원회원 가입화면으로 이동

 

 

 

 

 

 

 

Posted by 망중한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cs_do();